증권사, 코로나19 확산에 ‘컨틴전시 플랜’ 가동

비상시 업무 공백 대비해 트레이딩·IT 등 핵심업부 인력 분산
사진ㅣ각 증권사

인더뉴스 신재철 기자ㅣ코로나19 감염자가 빠른 속도로 늘어나면서 증권업계가 ‘컨틴전시 플랜’을 가동하기 시작했습니다.

만약에 있을지 모르는 최악의 상황에 대비해 필수 업무를 수행하는 조직을 따로 만들어 운영하는 건데요. 감염자 또는 의심자가 나오기 전에 서둘러 예방책 마련에 나선 겁니다.

전국적으로 코로나19 감염자가 빠르게 늘자 정부는 지난 23일 코로나19 대응 위기경보를 최고 수준인 심각으로 격상했습니다.

이에 증권사들은 질병, 재해 등과 같은 비상 시에도 필수적인 업무를 수행할 수 있는 컨틴전시 플랜 실행에 들어갔습니다. 비상 상황에서 업무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본사와 분리된 별도의 공간에 필요 인력과 시스템을 구축하고 위기 대응에 나선 겁니다.

미래에셋대우는 24일부터 150명 정도의 자금, 결제, 트레이딩, IT관련 부서 인력을 따로 모아 비상시 대비 운영에 들어갔습니다. 하나금융투자 역시 만에 하나 코로나19가 사내로 확산돼 직장폐쇄 조치가 내려질 것에 대비, 운용 관련 부서 등은 장소를 이원화해 근무하고 있습니다.

KB증권도 코로나19 사태가 심각 단계로 격상되자 비상대책위원회를 가동하기 시작했습니다. 역시 IT, 자금, 결제 등 핵심부서는 분산 배치해 업무를 보고 있습니다.

신한금투와 키움증권도 같은 내용의 컨틴전시 가동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댓글 남기기

More in Economy 경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