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은행도 뚫렸다…은행권, 확진자 나온 영업점 잇따라 폐쇄

NH농협·KB국민·신한 등 확진자 발생..영업점 문닫고 직원 자가격리
우리·하나도 확진자 다녀간 지점 휴업..근처 점포에서 고객업무 대신
사진ㅣ연합뉴스

인더뉴스 박민지 기자ㅣ코로나19가 전국적으로 확산되면서 은행권에도 폐쇄하는 영업점이 늘고 있습니다. 직원들의 코로나19 확진 사례가 잇따라 나오자 대응 수위를 높인 겁니다.

25일 은행권에 따르면 코로나19의 지역사회 전파 우려가 커지면서 은행들도 신속히 영업점을 폐쇄하는 등 대응을 강화하고 있습니다.

NH농협은행이 가장 먼저 영업점 문을 닫았습니다. 지난 19일 대구 농협은행 달성군 지부 직원 중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옴에 따라 지부를 폐쇄했습니다. 또 20일 달성지부 직원이나 확진자와 접촉한 직원이 있는 두류, 성당, 칠성동지점 등 3곳을 추가로 폐쇄하고 감염 우려가 있는 직원 63명을 자가격리했습니다.

신한은행은 경기 성남시 중원구 소재 성남공단금융센터 직원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긴급 방역을 실시하고 지난23일 영업점을 닫았습니다. 해당 직원은 지인의 조문을 위해 대구 소재 병원 장례식장에 다녀온 후 발열 등 감염 증상을 보여 선별 검사소를 찾아 검사를 받았으며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이 직원은 출근기간 동안 고객과 대면 접촉은 없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신한은행은 정부 보건당국의 매뉴얼에 따라 해당 영업점에 즉시 긴급 방역을 실시하고 감염 우려가 있는 성남공단금융센터 직원·관계자 19명을 14일 동안 자가격리 조치했습니다.

폐쇄 기간 동안 성남공단금융센터의 업무는 야탑역지점(리테일금융)과 분당중앙금융센터(기업금융)에서 대신하게 됩니다.

KB국민은행은 KB손해보험 대구빌딩(수성구 범어동 소재) 내에 입점한 대구PB센터와 출장소를 임시 폐쇄했습니다. 지난 22일 대구빌딩 내 입점한 타사 직원 중 한 명이 코로나19 확진 통보를 받자 해당 건물을 긴급 방역하고 폐쇄 조치를 내렸습니다.

이에 따라 PB센터 고객은 인근 범어동지점에서, 출장소 거래 고객은 모점인 수성교지점에서 업무를 볼 수 있게 해 고객 불편을 최소화할 예정입니다. 오는 26일에 업무를 재개할 계획입니다.

하나은행은 지난 20일 코로나 확진자가 다년간 것으로 확인된 포항지점을 25일까지 임시 폐쇄합니다. 기존 포항지점 직원들은 14일 간 자가격리돼 영남그룹에서 파견나온 직원들로 26일부터 영업을 재개할 예정입니다.

또 다음 달 11일까지 경기 용인시 경희대국제캠퍼스출장소 운영을 일시 중단합니다. 경희대가 코로나19 확산 예방과 안전관리 차원에서 중국 유학생 기숙사인 우정원을 임시 폐쇄함에 따라 이 안에 있는 출장소도 같이 문을 닫았습니다.

우리은행은 지난 24일부터 이틀간 대전 반석동 노은지점과 인천 부평금융센터 영업점의 영업을 중단했습니다. 해당 영업점은 최근 코로나19 확진자가 다녀간 곳으로 확인됐습니다. 우리은행은 두 영업점에 대한 긴급 방역조치를 마쳤습니다. 이들 영업점 직원 모두는 14일간 자가격리 됩니다.

각 은행은 영업점 방역 강화에도 힘쓰고 있습니다. 현금자동입출금기(ATM)와 출입문 손잡이, 정수기 등을 매일 소독하고 전 직원의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했습니다. 특히 ATM 화면, 인터폰을 소독제로 매일 2회 이상 닦고 있습니다.

은행 관계자는 “고객과 직원 보호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영업점 대응 매뉴얼에 따라 즉각 방역 및 영업점 폐쇄를 결정했다”며“고객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댓글 남기기

More in Finance 금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