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車시장 2년 연속 ‘후진’…“차별화된 신차 내놔야”

현대자동차의 넥쏘가 수소충전소에서 수소를 충전하고 있다. 사진 | 현대자동차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ㅣ우리나라의 지난해 자동차 신규등록 대수가 2년 연속으로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자동차 시장의 수요 침체가 계속되는 가운데 전기차 등 친환경차와 SUV의 비중은 높아졌는데요. 고급화·차별화 차종이 인기를 얻고 있는 만큼, 판매 회복을 위해 R&D 역량을 끌어올려야 한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10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가 발표한 ‘2019년 자동차 신규등록 현황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우리나라에 등록된 자동차는 전년 대비 1.8% 감소한 179만 5134대였습니다. 국산차 판매는 전년 대비 0.9% 줄어들었고, 수입차는 6.0%나 뒷걸음질쳤습니다.

소비자의 자동차 구매행태는 차종별, 사용 연료별, 구매 연령대별로 변화가 뚜렷했는데요. 먼저 SUV는 다양한 시장 수요를 충족시키며 전년 대비 7.2% 증가했고, 비중도 45.1%로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습니다. 지난 2013년 24.7%에 머물렀던 SUV의 비중은 매년 급속히 확대되는 추세입니다.

또 배출가스 규제강화 등으로 경유차 판매가 17.2% 급감한 것도 눈에 띄는 변화입니다. 경유차는 뛰어난 연료효율 앞세운 수입차를 중심으로 높은 판매량을 기록해 왔는데요. 하지만 미세먼지 문제와 경유세 인상, BMW의 화재결함 등 악재가 겹치면서 2013년 이후 처음으로 휘발유차에 역전당했습니다.

경유차의 비중은 급격히 줄고 있는 반면, 친환경차는 정부의 보급지원과 라인업 확대에 힘입어 판매량이 급증했습니다. 하이브리드, 전기차, 수소전기차는 전년 대비 각각 11.8%, 12.2%, 474.7% 증가했는데요. 친환경차 전체로 보면 전년 대비 14.6% 늘어난 14만 3000대가 판매됐습니다.

기아자동차의 대표적인 친환경차 모델인 니로. 사진 | 기아자동차

친환경차의 자동차 시장 점유율도 전년 대비 1.2%p 상승한 8.0%를 기록했는데요. 이 가운데 하이브리드는 10만 4000대가 판매돼 국내 보급대수 50만대를 돌파했습니다. 전기차는 3만 4956대가 판매돼 총 9만대 가까이 보급됐습니다.

특히 수소전기차는 지난해에만 4195대나 팔려나갔는데요. 수소전기차의 국내 총 보급대수가 5083대라는 점을 감안하면, 수소전기차 보급량 대부분이 지난해 판매된 셈입니다.

지난해 자동차 소비자를 연령별로 나눠보면 50대(19.6%)가 최대 구매층으로 떠올랐습니다. 반면 기존 주력 소비층인 30·40대는 감소세를 보였는데요. 이는 경기가 둔화되고 소득이 늘지 않으면서 젊은층의 구매력이 감소한 결과로 해석됩니다.

협회에 따르면 지난 2010년의 최대 구매 연령대는 30대(24.4%)였고, 2015년(21.8%)과 2018년(19.4%)는 각각 40대의 비중이 가장 높았습니다. 특히 지난해 법인·사업자의 자동차 구매 비중(27.6%)도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는데요. 이는 경기 둔화에 따른 실업자 증가가 주된 이유인 것으로 보입니다.

정만기 한국자동차산업협회 회장은 “고급화·차별화 차종의 수요가 증가하는 추세를 감안할 때, 우리 기업들의 제품개발 역량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며 “이를 위해 R&D 투자에 대한 세제지원을 주요 경쟁국 수준으로 맞춰주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김필수 대림대학교 자동차학과 교수는 “현대·기아차의 제품 경쟁력은 이미 세계적인 수준이지만 고급 브랜드인 제네시스는 아직 걸음마 수준”이라며 “특히 미국과 비교했을 때 친환경차는 1~2년, 자율주행차는 4년 정도 뒤처져 있기 때문에 연구개발에 대한 투자를 더욱 강화해야 할 것”이라고 조언했습니다.

댓글 남기기

More in Zoom in 줌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