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린바이오, 美 암백신 신약社 투자…“혈액암·코로나 치료예방”

인더뉴스 김현우 기자ㅣ 서린바이오사이언스(038070)가 미국 일리노이주에 위치한 암백신 신약개발회사인 XEME Biopharma社(지미 바이오파마)에 45억원 규모를 투자한다고 18일 밝혔다.

지미 바이오파마는 개인맞춤형 암백신과 기타 면역학 제품, 기술을 개발하는 생명공학 회사다. 지난 2005년 설립된 이후 15년 간 꾸준한 연구로 미국 국립암센터와 FDA로 부터 독보적인 암백신플랫폼을 인정받아 현재 2상의 임상을 진행중인 기업이다.

동사는 환자자신의 암세포 전체를 항원으로 사용하는 개인 맞춤형 암치료백신의 독특한 플랫폼을 개발했다. 이 기술을 사용하면 기존의 면역항암제와 최신 항암요법과의 병행 사용으로 혈액암과 고형암 그리고 코로나바이러스 등의 치료와 예방도 가능하다고 지미 바이오파마 측은 설명했다.

서린바이오는 이번 계약과 동시에 지미 바이오파마의 모기업인 R2T社와 MOU 계약도 체결했다. 본 MOU 체결을 통해 두 회사는 지미 바이오파마의 암백신기술의 마케팅과 보급, R2T社의 독보적인 치료용 건식의 판매를 위해 적극 협력하기로 합의했다.

황을문 서린바이오 대표는 “본 계약 등을 통해 치료용 암백신과 면역 치료제 시장으로 진출해 새로운 동력을 장착하고 인류의 건강과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하고자 한다”고 전했다.

이미지ㅣ게티이미지뱅크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Economy 경제


Top
0
Would love your thoughts, please comment.x
()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