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정원, ‘제로에너지건축 상담센터’ 오픈…“비용 견적까지 제공”

에너지 자체 생산하는 ‘제로에너지건축’..올해 공공건물 의무화·민간은 2025년부터
이미지ㅣ한국감정원

인더뉴스 이재형 기자ㅣ올해 제로에너지건축(ZEB) 사업이 본격화 되는 가운데, 한국감정원이 관련 정보 공급에 적극 나섭니다. 공공·민간 건축 시 관련 사업에 따른 비용까지 안내받을 수 있습니다.

한국감정원은 3월 서울, 대구, 제주 지역에 ‘제로에너지건축 기술상담센터’를 설치하고 현재 운영 중이라고 20일 알렸습니다. 제로에너지건축물은 건물에서 쓰는 에너지를 태양광 등 자체 설비를 통해 충당하고 에너지를 절약하는 건물을 말합니다.

감정원은 공공기관이 건축 사업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정부의 제로에너지건축에 대한 정보가 다소 부족한 것을 배경으로 이번 기술상담센터를 열게 됐습니다. 정부 정책에 따라 당장 올해부터 공공건축물은 연면적이 1000㎡ 이상일 경우 제로에너지건축물로 설계·시공해야 하는데요.

일선 공공기관에서 발주한 설계 용역에는 이 같은 규준을 반영하지 못한 경우도 있는 반면, 건설사가 정보를 얻을만한 창구는 부족했던 겁니다. 이에 감정원은 기술상담센터를 통해 공공건물은 물론, 2025년부터 의무화가 도입되는 민간부문에도 관련 정보를 전할 계획입니다.

상담센터에서는 정책 안내는 물론 제로에너지건축을 위한 각종 기술의 소개부터 공사비까지 공개하고 있습니다.

감정원 관계자는 “센터는 감정원이 지난 5년간 축적한 2800여건의 에너지고효율 건축물 사례를 바탕으로 제로에너지건축물 인증 요건 및 인센티브를 안내한다”며 “고성능 창호, 단열재, 원격검침전자식계량기 등 도입 시 예상되는 비용 등의 실용적인 정보를 제공한다”고 말했습니다.

감정원에 따르면 특히 민간부문에 제로에너지건축에 대한 문의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건물의 냉난방 등 에너지 효율이 높아 관리비를 아낄 수 있는 제로에너지건축을 건축주들이 선호하다보니 건설사들도 이에 대한 정보가 필요하다는 겁니다.

특히 제주시는 민간 건축물의 제로에너지건축물 확산을 위해 도비 1억원을 투입하며 적극 나서고 있습니다. 지난해 12월 제주시는 한국감정원, 국토교통부와 ‘민간영역의 제로에너지건축 도입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기도 했습니다.

제주시는 현재 ‘에너지 고효율등급 인증 건물 지원사업’을 진행, 에너지 고효율등급을 받은 단독주택 건축 시 최대 1200만원까지 공사비를 지원해주고 있습니다. 태양광발전장치, 건물에너지관리시스템, 열회수환기장치 설치에 따른 비용의 50%를 보조금으로 지원합니다.

김학규 한국감정원 원장은 “그동안 축적된 건물에너지 분야의 전문성을 기반으로 제로에너지건축물이 공공뿐만 아니라 민간영역에서도 확산 될 수 있도록 하겠다”면서 “이는 국가 온실가스 감축과 부동산 시장의 건전한 발전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댓글 남기기

More in Industry/Policy 산업/정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