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포뱅크 투자받은 픽셀로, ‘팁스’ 프로그램 선정

시력 보정 필름과 전문 앱 개발..올해 상반기 제품 출시 예정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ㅣ기업형 액셀러레이터 인포뱅크는 시력 보정 솔루션 개발사 ‘픽셀로’가 팁스(TIPS)’ 프로그램에 최종 선정됐다고 23일 밝혔습니다. 선정에 앞서 인포뱅크는 픽셀로가 가진 세계 최초 시력보정 및 노안교정 솔루션의 기술적 가치를 높이 평가해 투자를 진행한 바 있습니다.

픽셀로는 지난 2016년 6월 100:1의 경쟁률을 뚫고 삼성전자 사내벤처 프로젝트 ‘C랩’에서 우수과제로 선정돼 2017년 11월 노안솔루션으로 스핀오프(분사)한 기업입니다. 픽셀로가 개발한 시력 보정(노안 교정) 필름 및 화면 보정 애플리케이션은 사물인터넷 기술로 교정 필름과 앱 기능을 결합해 사용자에 따라 맞춤 시력 보정이 가능한 것이 특징입니다.

 필름 두께는 0.8밀리미터(㎜ )이하입니다. 사용자가 화면을 조작하는 터치감 및 투과율이 기존 강화유리 보호필름을 대체할 수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합니다. 사용성 평가 결과에서도 사용자 51%가 필름만으로도 뛰어난 교정 효과를 체험했다고 응답했습니다.

기업형 액셀러레이터 인포뱅크는 시력 보정 솔루션 개발사 ‘픽셀로’가 팁스(TIPS)’ 프로그램에 최종 선정됐다고 23일 밝혔습니다. 사진 | 인포뱅크

강석명 픽셀로 대표는 “필름뿐만 아니라 전용 앱을 통해서는 스스로 노안 테스트를 해보고, 눈 운동법을 배우고 인근 병원 및 안경원 정보를 얻도록 할 계획”이라며 “노안 필름을 PC 화면 등으로 확대하고 게임·어린이·저시력자·난시·근시 등 다양한 기능성 전용 필름 개발 계획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장기적으로는 눈관련 사용자 데이터를 기반으로 아동, 청소년, 노인, 중년층을 포함한 서비스까지 확장할 계획이다”라고 덧붙였습니다.

홍종철 인포뱅크 iAccel 사업부 대표는 “2017년 이후 한국 노안 인구(45세 이상 기준)는 2200만 명으로 추산된다”며 “노령화 속도가 빨라진 데다 스마트기기 사용 증가로 시력 저하가 늘어남에 따라 모바일용 시력 보정 솔루션에 대한 수요는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내다봤습니다.

이번 선정에 대해서는 “세계 시장 진출까지 염두에 뒀을 때 픽셀로에 대한 성장잠재력은 무궁무진할 것으로 기대한다. 이를 위해 인포뱅크는 투자와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픽셀로가 개발한 시력 보정 필름은 올해 상반기 출시될 예정입니다. 픽셀로 홈페이지 등 다양한 온라인 판매점에서 구매할 수 있습니다.

댓글 남기기

More in Tech 테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