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신뢰 얻겠다는 혼다코리아…정작 홍보는 ‘양두구육’

연식변경 ‘신차’라더니 상품성 개선 無.. “소비자 착각 불러일으켜” 지적
올해 판매량 전년比 반토막.. “진정성 있는 태도로 고객 신뢰 회복해야”
2020년형 어코드 터보 스포츠. 사진 | 혼다코리아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ㅣ국내에 진출한 일본 자동차 브랜드들이 심각한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습니다. 지난해부터 본격화된 일본 불매운동에다 코로나19까지 겹치면서 판매량이 급감하고 있는데요. 이에 따라 각 브랜드들은 각종 프로모션을 진행하며 판매회복에 열을 올리는 모습입니다.

이 와중에 한 일본업체는 다소 삐뚤어진 마케팅을 선보이면서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습니다. 2020년형 어코드와 오딧세이를 ‘출시’했다고 홍보한 혼다코리아의 이야기인데요. 양 머리를 걸어놓고 개고기를 판다는 뜻의 양두구육(羊頭狗肉)은 이런 상황에 잘 맞는 사자성어입니다.

혼다코리아는 지난 19일 보도자료를 내고 “2020년형 어코드 터보 스포츠, 어코드 터보, 오딧세이를 출시하고 이를 기념하는 고객 감사 이벤트를 실시한다”고 밝혔습니다. 2020년형 ‘신차’ 구매고객에게 고급 가죽 키케이스 등이 포함된 웰컴 패키지를 증정하고 재구매 고객에 50만 원을 추가로 지원한다는 내용입니다.

문제는 출시됐다는 신차가 기존 모델과 100% 똑같다는 점입니다. 혼다코리아는 2020년형 모델을 설명하며 ‘출시’, ‘신차’ 등의 단어를 사용했지만 기존과 달라진 건 아무 것도 없었습니다. “연식변경 모델이 출시됐다”고 하면 편의사양 하나라도 추가되는 게 일반적인데, 사실상 소비자 기만인 셈이죠.

자동차 업계에서 ‘연식변경’이라고 하면 보통 ‘상품성 개선’을 일컫습니다. 2~3년 주기로 이뤄지는 페이스리프트(부분변경)만큼은 아니지만, 편의사양이나 안전사양이 추가되는 것이 보통입니다. 차종에 따라 내·외관이 달라지는 경우도 흔한 편입니다.

예를 들어 기아차가 23일 출시한 2021년형 쏘울은 차선이탈방지 보조와 원격시동 등 각종 안전·편의사양을 기본화했습니다. 쌍용차가 지난해 9월 내놓은 2020년형 렉스턴스포츠의 경우 배기가스 처리 시스템을 요소수(SCR) 방식으로 바꾸고 내·외관에 상당한 변화를 줬습니다.

2020년형 오딧세이. 사진 | 혼다코리아

하지만 혼다코리아가 판매하는 어코드와 오딧세이는 2020년형으로 변경되면서 아무런 변화가 없었습니다. 연식변경 모델인데 왜 상품성이 개선되지 않았냐고 지적할 수는 없겠죠. 다만 지난해과 동일한 모델을 마치 신차인 것처럼 홍보한 것이 영 좋아 보이지 않습니다. 참고로 현행 10세대 어코드는 2018년 5월에 출시된 모델입니다.

이에 대한 혼다코리아 측의 해명은 다소 궁색합니다. 자료에 ‘연식변경’이라는 말을 쓰지 않았고, 출시라는 표현도 문제가 되지 않는다는 건데요. 상품성이 개선되진 않았지만 2020년형에 대한 프로모션과 개소세 인하에 따른 가격 인하를 집중해서 봐달라는 말도 덧붙였습니다.

이 같은 혼다코리아의 홍보 방식에 전문가들도 쓴소리를 던졌습니다. 김필수 대림대학교 자동차학과 교수는 “지난해와 똑같은 내용의 리포트를 날짜만 바꿔서 ‘새롭게’ 제출하는 꼴”이라고 일갈했는데요. 이호근 대덕대학교 자동차학과 교수도 “2020년형이 출시됐다고 알리면 소비자는 ‘달라졌다’는 착각을 하게 될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혼다코리아의 올해(1~2월) 판매량은 총 691대에 불과합니다. 지난해 같은 기간 기록한 1481대에 절반에도 못 미치는 성적인데요. 처참한 판매실적 탓에 수입차 시장 점유율도 지난해 4.35%에서 2.01%로 주저앉았습니다.

하지만 지금과 같은 태도라면 혼다코리아의 판매회복은 요원할 뿐입니다. 가뜩이나 일본 브랜드에 대한 인식이 좋지 못한 상태에서 소비자들의 불신만 더욱 키우고 있는 꼴인데요. ‘2020년형 출시’, ‘신차’라는 말보다 고객 감사 행사를 정공법으로 홍보했다면 어땠을까요.

지난해 6월부터 혼다코리아를 이끌고 있는 이지홍 사장은 취임 일성으로 ‘고객 신뢰’를 내건 바 있습니다. 당시 이 사장은 ”고객의 사랑을 받으며 지속 성장해 나가는 브랜드가 되겠다“고 했는데요. 이 사장의 ‘초심’처럼 혼다코리아가 좀 더 진정성 있는 자세로 고객들에게 다가갔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Opinion 오피니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