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븐일레븐 라스트오더, 50일 만에 누적 판매량 14만여개 기록

서비스에 가입한 가맹점, 발주 22% ↑ 폐기는 6.4%↓
20·30세대 도시락 같은 ‘미반’ 상품 구매에 주로 이용
3월에도 50% 할인 행사..추후에 전 식품군으로 확대
세븐일레븐 라스트오더 반값 할인 행사. 이미지ㅣ세븐일레븐

인더뉴스 남궁경 기자ㅣ편의점 세븐일레븐이 지난 2월 업계 최초로 선보인 마감 할인판매 ‘라스트오더’ 서비스가 새로운 고객 가치를 실현하는 편의점 대표 서비스로 부상하고 있습니다.

25일 세븐일레븐에 따르면 지난 2월부터 현재까지 ‘라스트오더’ 서비스 운영 성과를 분석한 결과, 서비스 개시 50여일이 지난 현재 누적 판매량은 14만개를 돌파했습니다. 현재 전국 8000여 점포가 서비스 이용에 가입했고, 그중 4500여 점포에서 실질적인 판매가 이뤄지고 있는데요. 라스트오더 서비스 운영을 통한 전체 폐기 절감액은 매가 기준 3억5000여만원에 달했습니다.

‘라스트오더’는 롯데 액셀러레이터의 스타트업 펀드투자 우수기업인 ‘미로’가 개발·운영하는 유통기한 임박상품 거래 플랫폼인데요. 지난 2월 편의점 업계 최초로 세븐일레븐이 미로와의 제휴를 통해 선보인 차별화 서비스입니다. 현재 대상 품목은 도시락, 삼각김밥, 김밥, 유음료 등 유통기한이 상대적으로 짧은 330여개 상품입니다.

◇ 미반류 수요 가장 많아.. 주 고객층은 20·30세대

분류·연령별 매출 구성비. 표ㅣ세븐일레븐

라스트오더 서비스에서 가장 매출이 높게 일어나는 상품군은 도시락, 삼각김밥 같은 미반 카테고리로 전체의 72%를 차지했습니다. 미반 상품은 편의점을 대표하는 간편식으로 고객 친숙도와 선호도가 높고, 유통기한이 36시간 정도로 유음료나 신선식품보다 짧은 만큼 상품 등록 빈도도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납니다.

나이별로는 모바일기기를 활용한 생활 쇼핑에 친숙한 20~30대가 각각 35% 정도의 비중을 차지하며 전체 70.5%로 주 고객층을 형성했습니다. 성별로는 남성이 65.5%로 여성(34.5%)보다 높았습니다.

시간대별로는 저녁 시간대인 18시~20시 사이가 22.0%로 가장 높았고, 늦은 오후 간식거리로 찾는 사람도 늘면서 16시 이후가 13.4%로 뒤를 이었습니다.

◇ 가맹점 점포 운영효율 증진.. 발주·판매 늘고 폐기는 줄어드는 선순환 구조

‘라스트오더’ 서비스는 가맹점의 점포 운영효율 개선에도 크게 기여했습니다.

세븐일레븐이 ‘라스트오더’ 서비스 운영 상위 100개점의 매출을 분석한 결과, 서비스 대상 상품군의 전체 발주가 전년 대비 21.8%, 판매 24.6% 증가했는데요. 반면에 폐기는 6.4% 감소했습니다.

상품 발주를 늘리면 구색 강화 효과로 인해 판매가 기본적으로 동반 상승합니다. 또 일부 미판매 상품이 발생하더라도 ‘라스트오더’ 서비스를 통해 폐기를 면할 수 있습니다.

전국에서 라스트오더 서비스를 가장 활발하게 활용하고 있는 점포는 세븐일레븐 용현굴다리점인데요. 서비스 시행 후 폐기가 45.6%나 감소했고, 발주와 판매는 각각 25.4%, 32.3% 늘었습니다.

김주란 세븐일레븐 용현굴다리점 경영주는 “SNS를 통해서 그리고 점포 내방 고객들에게 라스트오더 서비스를 꾸준히 알리고 있으며 반응도 좋다”며 “라스트오더 서비스를 통해 고객 수가 늘었고 추가 매출로도 이어져 점포 수익 향상에 큰 도움이 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 지난달에 이어 50% 할인 행사진행.. 상반기에는 제품군을 디저트와 냉장까지 확대 예정

세븐일레븐은 지난 2월에 이어 이달에도 기본 할인율 30%에 추가 할인 20%를 적용한 반값(50%) 할인 행사를 이어나갑니다. 상반기 중에 디저트와 냉장으로 대상 카테고리를 1차 확대하고, 추후엔 식품군 전체로 대상 품목을 확대할 계획입니다.

세븐일레븐 측은 “라스트오더 서비스의 안착을 통해 소비자들은 필요한 상품을 합리적인 가격에 구매할 수 있고, 가맹점은 폐기 부담 축소와 수익 개선에 적잖은 도움이 될 것”이라 말했습니다.

이어 ‘불필요한 사회적 비용(음식물 처리) 최소화, 스타트업 성장 발판 마련, 온∙오프라인 플랫폼 연계 시너지 등도 기대할 수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김영혁 세븐일레븐 경영전략부문장은 “라스트오더 서비스가 눈에 띄는 가시적 효과를 보이면서 시간이 지날수록 고객과 경영주 모두 만족도가 더욱 높아지고 있다”며 “현재 해외에서도 라스트오더 서비스에 대한 관심이 높아 코리아세븐이 국내 우수 스타트업의 해외 진출에 마중물 역할을 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Distribution 유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