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신규 사외이사 3인 선임

행정, 법률, 경제 전문가 선임
이사보수한도는 30억원 유지
제20기 대우건설 정기 주주총회. 이미지ㅣ대우건설

인더뉴스 이재형 기자ㅣ대우건설이 사외이사 3명을 새로 선임하고 이사 보수 한도액은 전년과 같이 동결했습니다.

대우건설은 25일 서울 중구 을지로 을지트윈타워 푸르지오아트홀에서 주주총회를 진행했습니다.

이날 주총에는 ▲제20기 재무제표 승인 ▲사외이사 문린곤·양명석·장세진 선임 ▲감사위원회 위원 문린곤·양명석·장세진 선임 ▲이사보수한도 승인 등 4개 안건이 올라와 전부 통과됐습니다.

이에 따라 사외이사 4명 중 3명(윤광림, 이혁, 최규윤)이 임기를 마치고 문린곤 한국항공우주산업 비상근고문, 양명석 변호사, 장세진 인하대 명예교수가 새로 부임하게 됐습니다.

문린곤 신규 이사는 육군사관학교를 졸업하고 한양대학교에서 토목공학과 석사 학위를 받았습니다. 이후 감사원에서 27년간(1986~2013년) 근무했고, 현대건설 상근자문(2013~2015년)을 거쳐 2018년부터 현재까지 한국항공우주산업에서 비상근고문으로 근무해왔습니다.

양명석 신규 이사는 컬럼비아대학에서 법학 박사 학위를 취득하고 미국 뉴욕주와 캘리포니아주 변호사 자격증을 취득했습니다. 이후 삼성증권, 삼성토탈 종합화학, 하나마이크론과 법무법인 우현, 중앙법률사무소, 법무법인 바른에서 법률고문 및 파트너로 근무해왔습니다.

정세진 신규 이사는 서울대 경제학과 졸업 후 시카고대학에서 경제학 박사 학위를 취득하고 1976년 공인회계사 자격을 취득했습니다. 인하대학교 경제학과에서 화폐금융론, 계량경제학, 메커니즘디자인 이론에 대한 연구 및 강의를 했고 대통령자문 정책기획위원회 위원, 현대석유화학 감사 등을 역임한 바 있습니다.

이외에도 이사 보수 최고한도액은 종전의 30억원을 유지했습니다. 작년 동안 이사들에게 지급된 보수총액은 2018년(10억8000만원)보다 20.37% 증가한 13억원이었으며, 이 중 2억3000만원이 사외이사들에게 지급됐습니다.

댓글 남기기

More in Industry 산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