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코로나19로 메모리 반도체 수혜…‘매수’-DB

인더뉴스 김현우 기자ㅣ DB금융투자는 26일 삼성전자(005930)에 대해 코로나19로 인한 올해 1분기 실적 영향은 제한적인 가운데 PBR은 1.2배 수준으로 역사적 저점 부근에 와 있다며 목표주가 6만 5000원,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했다.

어규진 DB금융투자 연구원은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은 전년보다 18.5% 감소한 5조 8400만원으로 시장기대치를 미달할 것으로 내다봤다. 그는 “코로나19 발생으로 인한 수요 둔화가 3월 이후 영향을 끼치면서 스마트폰, TV·디스플레이 부분에서 부정적 영향을 미쳤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하지만 서버 수요 강세와 모바일 DRAM 재고 축적 수요로 1분기 DRAM과 NAND 출하는 기대치를 충족했다”며 “평균 ASP는 상승세를 이어가며 실적 하락을 방어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어 연구원은 “코로나19로 인한 재택근무, 온라인 교육·개별 콘텐츠 청취 등의 사회적 거리 두기는 데이터센터와 AI 등으로 대표되는 4차산업혁명을 촉진시킬 것”이라며 “메모리 반도체는 코로나19로 인해 수혜를 받는 몇 안 되는 산업”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럼에도 현 시점 동사의 2020년 기준 PBR은 1.2배 수준으로 역사상 저점 부근”이라며 “현 주가는 삼성전자를 저렴하게 매수할 수 있는 좋은 기회”라고 강조했다.

삼성전자 서초사옥. 사진 | 삼성전자

댓글 남기기

More in Economy 경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