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캐치] 두산인프라코어, 눈치 없는 임원 골프모임으로 ‘빈축’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에 12명 모여 골프..미국발 귀국자 2명 포함
두산중공업 경영난 극복위한 공적자금 투입 결정 다음 날 ‘무리수’
두산인프라코어의 중형 굴삭기. 사진 | 두산인프라코어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ㅣ두산그룹의 계열사인 두산인프라코어가 ‘단체 골프 모임’으로 빈축을 사고 있습니다. 정부가 정한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인 데다 두산중공업이 1조 원의 긴급 자금을 받기로 한 뒤여서 부적절하다는 지적입니다.

30일 업계에 따르면 두산인프라코어의 임원 및 팀장 12명은 지난 28일 단체 골프 모임을 가졌습니다. 이들은 두산그룹이 운영하는 강원도 춘천의 라데나골프클럽에서 모였는데, 이 자리에는 지난 14~15일 미국 출장을 마치고 귀국한 2명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현재 우리 정부는 코로나19의 확산을 막기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을 벌이고 있는데요. 휴원, 휴교, 재택근무, 모임취소 등을 통해 대면 접촉을 최소화하는 것이 핵심입니다. 하지만 두산인프라코어는 코로나19의 최대 감염지인 미국에서 돌아온 직원까지 불러 골프 모임을 강행한 겁니다.

특히 같은 계열사인 두산중공업이 경영난 극복을 위해 대규모 공적자금을 지원받기로 한 상황에서 ‘골프’는 부적절했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산업은행은 골프 모임 전날인 지난 27일, 두산중공업에 대해 1조 원 규모의 긴급 경영자금을 지원하기로 결정했습니다.

논란이 커지자 손동연 두산인프라코어 사장은 “이런 시기에 하지 말았어야 할 부적절한 행동으로, 상황을 파악한 뒤 책임을 따지고 모든 조치를 다하겠다”고 밝혔는데요. 두산인프라코어 측은 이번 모임에 대해 ‘회사’가 아닌 ‘개인’적인 친목 도모의 자리였다고 해명했습니다.

두산인프라코어는 “회사 차원에서 이미 직원들의 발열 상태 등 증상 모니터링을 진행하고 있고, 골프장에서도 발열 검사 등을 하고 있어 방역 차원의 별도 조치는 하지 않았다”며 “미국발 귀국자 2명은 2주간 자가 격리했었고, 모임 당일은 격리 기간이 끝난 직후”라고 설명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Zoom in 줌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