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회장 “선대에서 물려받은 저력으로 새 역사 쓰자”…온라인 추모식 진행

창립 67주년 맞아 최종건 창업회장•최종현 선대회장 기리는 온라인 추모식 개최
SK 경영진, 선대 경영진이 몸소 보여준 위기극복의 정신과 저력을 계승하자 다짐
최태원 SK 회장. 사진 | SK그룹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최종건 창업회장과 최종현 선대회장으로부터 위기극복 저력을 물려받은 만큼 SK구성원은 코로나19 위기를 넘어 더 큰 도약의 기회로 만들어가자.”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코로나19 확산 우려로 최종건 창업회장과 최종현 선대회장 추모식을 온라인으로 진행했습니다.

최태원 회장은 8일 그룹 창립 67주년을 맞아 화상으로 진행된 ‘메모리얼 데이’ 추모사에서 “창업회장과 선대회장은 6∙25 전쟁의 폐허 속에서 창업으로 돌파했고, 두 차례의 석유파동, IMF 등 전례 없는 경제위기 속에서도 나라를 먼저 생각하면서 위기를 극복했다”면서 “두 분의 삶 자체가 끊임없는 위기극복의 과정이었다”고 회고했습니다.

최 회장은 이어 “두 분의 삶을 통해서 SK는 위기를 극복하면서 양적으로나 질적으로 크게 도약해 왔음을 목격했다”면서 “우리가 물려 받은 치열함과 고귀한 정신, 단단한 저력으로 이번 코로나19 위기극복은 물론 다시 한번 크게 도약하는 새로운 역사를 써내려 가자”고 당부했습니다.

SK그룹이 추구하는 ‘딥 체인지’도 강조했는데요. 최 회장은 “이번 코로나19 위기 이후는 완전히 다른 양상이 펼쳐질 것인 만큼 커다란 흐름과 변화를 읽지 못하면 운 좋게 위기에서 생존했다 하더라도 오래가지 못할 것”이라며 “우리가 오래 전부터 일에 대한 생각 자체를, 그리고 사업을 하는 방식을 송두리째 바꾸는 ‘딥 체인지’를 준비한 이유도 여기에 있다”고 말했습니다.

사회적 가치와 행복 창출에 대한 SK 구성원의 믿음과 실천이 절실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는데요. 최 회장은 “위기극복 과정에서는 성장통과 희생을 수반하지만 이럴 때일수록 구성원 한 명 한 명을 놓쳐서도 안되고, 좋을 때만 외치는 행복이 돼서는 안된다”며 “SK가 사회를 지켜주는 의미 있는 안전망(Safety Net)을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도 “SK는 창업 67년의 긴 시간을 지나왔지만 이 숫자가 미래를 보장하는 것이 아니다”면서 “두 분의 열정과 패기를 이어받고 새로운 도전정신으로 무장해 100년 기업으로 성장해 나가자”고 말했습니다.

이어 “코로나19 여파를 이해관계자들과 함께 극복하고 국가에 기여할 수 있는 방안을 찾아 실행하는 것이 바로 창업회장과 선대회장의 사업보국 정신에 부합하는 것”이라며 “오늘 추모식이 SK의 뿌리와 창업정신을 되새겨 보고 새로운 결의를 다지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당부했습니다.

SK 경영진은 지난 2018년부터 그룹 창립기념일인 4월 8일에 맞춰 경기도 용인 SK기념관에서 메모리얼 데이를 개최했습니다. SK를 창업하고 성장시킨 최종건∙최종현 형제 경영진을 추모해 왔으나 올해는 코로나19에 따른 사회적 거리 두기에 동참하기 위해 각 자 집무실에서 화상으로 참여, 30여분간 추모했습니다.

이날 메모리얼 데이에는 최태원 회장과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 최재원 SK수석부회장, 최창원 SK디스커버리 부회장 등 가족과 조대식 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 및 각 위원회 위원장, 주요 관계사 CEO 등 30여 명이 참석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Company 기업


Top
0
Would love your thoughts, please comment.x
()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