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통사 상반기 5G망 투자 4조원으로 확대…정부 6500억원 예산 투입

과기정통부 제3차 범부처 민·관 합동 5G+ 전략위원회 영상회의 열어
코로나19 경제위기 극복 차원 5G 망투자 50% 확대..5G+ 전략산업 육성
이동통신산업. 이미지 | 게티이미지뱅크

국내 이동통신사가 상반기 5G 통신망 투자를 50% 늘려 총 4조원을 투입합니다. 정부도 약 6500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5G+ 전략산업을 본격적으로 육성합니다.

8일 과학기술정통부에 따르면 이날 제3차 범부처 민·관 합동 5G+ 전략위원회를 영상회의로 열었습니다. 올해 통신사들은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상반기 망 투자규모를 2조 7000억원에서 4조원으로 50% 확대합니다. 영세사업자와 소상공인에 약 4200억원의 지원을 추진키로 했습니다.

과기정통부에 따르면 지난해 4월 5G 상용화 1년 만에 가입자 577만명을 상회하고, 기지국 11만 5000개를 구축하는 등 빠르게 확산되고 있는데요.

특히 서비스 품질 개선을 위해 통신사들은 지하철, 공항, 백화점, 중소형 건물 등 2000여개 시설에 5G 실내 기지국을 설치해 커버리지를 확충할 계획입니다.

연내 5G 단독방식 상용화와 28GHz대역망 구축을 통해 초고속·초저지연·초연결 등 혁신적인 융합서비스 개발이 가속화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앞서 통신사와 정부는 온라인 예배 등 종교활동을 요청할 경우 협의 하에 인빌딩 망 구축을 지원키로 했습니다.

삼성전자와 LG전자 등 단말 제조사들은 소비자들의 5G 단말 선택권 확대를 위해 중저가 단말을 지속적으로 출시할 계획입니다.

정부도 5G+ 전략산업을 본격적으로 육성하기 위해 약 6500억원의 예산을 투입합니다. 융합서비스 발굴·확산을 위해 규제혁신, 성과창출을 가속화하기 위한 신규 사업 발굴과 함께 상시적인 점검 체계도 구축할 계획입니다.

과기정통부는 15대 5G+ 전략산업 분야별로 ‘2020년 추진목표와 주요 계획’도 제시했습니다. 우선 5G 네트워크 장비 구축을 추진하는데요. 국내 5G 이동통신 네트워크 장비 시장 점유율 20% 이상을 유지하기 위해 장비·부품 국산화, 인프라 구축에 나섭니다.

또 글로벌 5G 스마트폰 판매량 2배 이상(2019년 기준 750만대) 성장하기 위해 핵심부품 개발, 28GHz 단말기 테스트베드 구축도 추진합니다. 올해 웨어러블 디바이스 시장은 전년보다 9% 성장한 6640만대 규모인데요. 국내 기업의 글로벌 시장 점유율 14.3%를 15%로 끌어올리기 위해 헬스케어 제품 신규개발, 산업육성전략 수립도 병행합니다.

5G 상용화 이후 VR과 AR 등 실감콘텐츠가 폭발적인 성장이 예상되는데요. 국내 점유율 20% 이상 달성을 위해 콘텐츠 제작 지원도 확대합니다. 여기에 중국과 독일, 일본 등 5G 스마트공장 선도 국가와 경쟁하기 위해 스마트공장 200개 구축을 계획하고 있습니다.

이밖에 자율주행차와 스마트시티, 디지털헬스케어도 지원합니다. 오는 2027년 레벨4 이상의 자율주행 상용화를 목표로 두고 있는 가운데, 차량-클라우드-인프라 융합 자율주행 핵심기술 확보를 위한 기반 조성을 추진합니다.

작년 6월 맞춤형 전략인 스마트도시종합계획을 수립한 데 이어 올해 기존 도시와 시범 도시(부산, 세종)에 적용할 스마트시티 서비스 실증을 완료할 계획입니다. 또 5G와 AI 응급의료 시스템 기반 조성을 위해 시범사업을 추진합니다.

이밖에 엣지컴퓨팅, 지능형CCTV, 디지털헬스케어, 스마트시티, 미래형 드론, 정보보안, 실감콘텐츠 분야의 육성 정책이 추진됩니다.

과기정통부는 상반기중 5G+ 전략 점검반을 민관합동으로 구성하고, 내년도 신규사업도 5G 단말서비스 개발 및 실증·보급 확산 등의 차원에서 범부처 협력을 통해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정부는 이날 논의결과와 5G+ 전략 점검반 운영을 통해 코로나19의 5G 산업 영향 분석을 포함한 ‘5G+ 전략산업 육성을 위한 실행방안’을 보완하고 구체화할 계획입니다.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은 “5G를 세계 최초로 상용화한지 벌써 1년이 지났지만 국민들이 변화를 체감하기에 아직 미흡한 점이 많다”며 “조기에 가시적 성과를 창출하여 5G 일등국가로 도약하고, ‘코로나19’에 따른 경제 위기상황을 5G+ 전략으로 극복하고 새로운 성장동력이 될 수 있도록 범부처·민관 협력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이번 전략위원회에서는 4차 산업혁명 인재양성과 공공분야의 5G 적용 확대를 위해 교육부와 국방부가 처음으로 참여했습니다. 정부위원 총 11개 부처 차관과 통신사와 제조사 등 민간위원 13명이 참석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Tech 테크


Top
0
Would love your thoughts, please comment.x
()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