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약바이오→IT’ 외국인, 장기간 매도 행진 속 선호株 ‘기류 변화’

코로나19 악화 땐 제약바이오업종 위주 매수
반등 조짐 보이자 전기전자 등 우량주에 러브콜
“외인 투심 개선 시그널” 해석도

인더뉴스 김현우 기자ㅣ 코로나19 여파로 한 달 넘게 순매도 행렬을 이어가고 있는 외국인 투자자의 장바구니가 제약바이오에서 전기전자(IT) 등 우량주 위주로 바뀌는 조짐이 나타나고 있다. 이러한 변화를 두고 최근 주가 반등과 함께 시장에서 외국인들의 투자심리가 개선되고 있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9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외국인은 지난달 5일부터 전날까지 25거래일째 순매도를 이어오고 있다. 총 14조 2825억원 규모로 유가증권시장에서만 13조 6350억원을 팔아치웠다.

이 기간 동안 외국인 순매도 상위 종목은 삼성전자(4조 6428억원), 현대차(8402억원), SK하이닉스(7582억원), 삼성전자우(5976억원), 삼성SDI(4187억원), LG화학(4099억원), SK이노베이션(3742억원), 카카오(3080억원), 현대모비스(2438억원), LG생활건강(2404억원) 등이다.

반면 같은 기간 순매수 상위 종목으로는 셀트리온(2272억원), 한진칼(1131억원), 넷마블(922억원), 삼성물산(450억원), LG디스플레이(360억원), 삼성바이오로직스(215억원), 부광약품(200억원), 파미셀(175억원), 한온시스템(174억원), 현대로템(133억원) 등이 차지했다.

이 기간 외국인이 매매한 업종을 살펴보면 전기전자 등 우량주 관련 업종은 대부분 팔아치웠고 제약바이오 업종을 집중적으로 사들이는 경향을 보였다. 실제로 순매수 상위 10개 종목 중 4개가 제약바이오업종에 속했다.

그러나 최근 시장에서의 코로나19 공포가 완화되는 분위기가 조성되면서 주가 반등 기미가 보이자 외국인들이 다시 전기전자 등 국내 시가총액 상위 종목 관련 업종으로 눈을 돌리고 있다.

특히 순매수 업종 중 제약바이오 비중이 크게 줄었고 지금껏 가장 많이 팔아치웠던 삼성전자, 삼성SDI, LG화학, SK하이닉스 등 전통 강호들의 약진이 눈에 띈다.

전날 기준 외국인 순매수 상위 종목은 삼성전자(953억원), 삼성SDI(207억원), LG화학(167억원), SK하이닉스(133억원), 셀트리온(85억원), 휠라홀딩스(70억원), 신세계인터네셔날(46억원), 삼성화재(38억원), GS건설(35억원) 등이었다.

증권업계 관계자는 “최근 외국인투자자들의 극단적인 심리적 불안 등이 완화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며 “이러한 선호업종 변화는 시장에서 코로나19에 대한 공포심리가 줄어들고 있는 하나의 시그널로 해석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또 다른 관계자는 “외국인 투자자들은 글로벌 경기가 좋아져야 움직인다”며 “선호업종 변화로 투심 회복을 이야기하기는 아직 이르다”고 말했다.

이미지ㅣ게티이미지뱅크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Economy 경제


Top
0
Would love your thoughts, please comment.x
()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