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똑똑해진 개미들의 반란…높아진 성공 가능성

인더뉴스 김현우 기자ㅣ “개미들은 주가가 떨어지면 손절하고, 오르면 추격매수하다가 고점에 물리기 일쑤죠.”

한 개인투자자(개미)가 들려준 자성(?)의 목소리입니다. 실제로 고점에서 물리고 난 뒤 제게 상담요청하는 불쌍한 개미들도 여럿 있습니다. 저도 모르는데 말이죠.

그런데 최근 코로나19 국면에서는 개미들의 움직임이 과거와 다른 양상을 보입니다. 코로나 확진자가 나온 1월 20일 이후 개미들은 20조원 가까이 순매수했습니다.

20일 종가 기준 2200선을 넘어섰던 코스피는 이 기간동안 하락세를 이어오다 한 때 1400대까지 떨어졌습니다. 현재는 코로나19 진정 분위기와 함께 반등 조짐을 보이면서 전날 종가 기준으로 1800대까지 회복했습니다.

같은 기간 3만대를 바라보던 다우지수도 한때 1만 8500대까지 떨어지며 큰 충격을 받았습니다. 코로나19가 전세계 경제에 영향을 미치고 있는 모습입니다.

그러나 ‘동학개미운동’이라는 신조어에서도 알 수 있듯이 이러한 급락장에서도 국내 개미들은 대규모 매수에 나섰습니다. 떨어지면 겁먹고 손절하기 바쁘던 예전 모습과는 다른 양상입니다. 이 기간동안 국내 주식시장은 개미들이 떠받치고 있었다고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뿐만 아닙니다. 최근 주가가 반등할 기미가 보이자 이들은 대규모 매도로 전환하며 차익실현에 나섰습니다. 지난달 24일 개미들은 차익실현할 때가 왔다고 판단하고 20거래일만에 대규모 순매도로 전환했습니다.

이후 주가가 반등세를 이어가자 지난 6일에는 4개월만에 최대 규모의 순매도로 돌아서기도 했습니다. 개미들이 똑똑해졌다는 얘기가 나오는 이유입니다.

그러나 아직 코로나·총선 테마주에 대규모 거래대금이 모이는 것을 보면 여전히 투기성 형태도 우려된다는 분석입니다. 이에 따라 가치투자 전문가들은 “테마보다는 기업의 주요사업, 실적, 성장성 등을 따져보고 장기적인 안목에서 투자 종목을 선택할 필요가 있다”고 입을 모았습니다.

최근 부동산 시장 침체와 맞물려 한껏 저평가된 주식시장의 가격매력에 개미들의 거대 자금이 주식시장으로 흘러들어오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주식시장에서 동학개미가 주요한 한 축을 차지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습니다. 이번 기회에 개미들도 한탕주의, 묻지마투자 등의 이미지를 벗어던져보는 것은 어떨까요.

이미지ㅣ게티이미지뱅크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Economy 경제


Top
0
Would love your thoughts, please comment.x
()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