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국내에서 팔린 스마트폰 절반이 5G폰…약 840만대”

국내 5G 비중 48%로 미국(26%)·중국(36%)보다 가파른 성장세
“네트워크 불만족·빈약한 콘텐츠 보완해야”…코로나19 수요회복 관건
지난해 8월 칠레 산티아고 ‘종합 예술 공연장(NAVE)’에서 진행된 ‘갤럭시 노트10’ 출시 행사에서 참석자들이 제품을 체험하고 있습니다. 사진 | 삼성전자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ㅣ올해 국내에서 판매되는 스마트폰 중 절반이 5세대(5G) 이동통신 제품일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습니다. 지난해 상용화 이후 큰 폭으로 판매 비중이 확대되는 셈입니다. 다만 현재 미국과 유럽까지 영향력을 뻗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가 변수로 작용할 것이라는 분석입니다.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5G 스마트폰 출하량 전망보고서’를 통해 “올해 국내에서 5G 스마트폰 약 840만 대가 판매될 것”이라고 9일 밝혔습니다. 해당 수치는 전체 판매량 48%에 달합니다. 지난해 5G 스마트폰 비중이 28%였던 것에 비해 많이 증가한 전망치입니다.

전 세계 시장으로 눈을 돌리면 한국 시장의 빠른 성장세가 도드라집니다. 올해 글로벌 5G 스마트폰 비중은 4%에 그칠 것으로 예상됩니다. 미국과 중국 등 비교적 빠르게 5G를 상용화한 국가에서도 각각 26%, 36% 수준으로 관측됩니다.

국내 시장 분기별 5세대(5G) 이동통신 스마트폰 판매량 추이 및 비중. 자료 | 카운터포인트리서치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5G가 국내에서 현저한 성장세를 보이는 배경으로 선두 업체인 삼성전자와 LG전자를 지목했습니다. 두 회사는 앞다투어 최고급부터 중저가 보급형까지 5G 스마트폰을 내놓고 있습니다. 국내 시장에서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차지하는 비중은 약 80%로 알려져 있습니다.

올해 하반기에는 애플이 첫 5G 아이폰을 출시할 것으로 보이는데 이는 국내 5G 스마트폰 시장을 성장시키는 촉매가 될 것이라고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내다봤습니다. 지난해에는 삼성전자와 LG전자를 중심으로 5G 스마트폰 7종이 출시됐습니다. 올해는 13종으로 늘어날 것으로 전망됩니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네트워크 품질 향상과 콘텐츠 확대는 앞으로 해결해야 할 숙제”라고 지적했습니다. 최근 카운터포인트리서치가 진행한 국내 5G 이용자 만족도 조사에 따르면 가입자 상당수가 기존 롱텀에볼루션(LTE)과 차이점을 느끼지 못하거나 불만족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이동통신사업자들은 올해 가입자 수 경쟁에서 벗어나 만족도를 높이기 위한 인빌딩(실내) 5G 장비 구축과 전용 콘텐츠 개발에 진전이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세계적으로 기승을 부리는 코로나19는 시장 불확실성을 가중할 것으로 보입니다. 상반기에 쪼그라든 수요가 언제 다시 회복될지가 관건입니다. 임수정 카운터포인트리서치 연구원은 “5G 스마트폰은 시장 선점을 위해 제조사와 이동통신사가 적극적으로 나설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다른 소비재에 비해 코로나19로 인한 영향이 적을 것”이라고 관측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Tech 테크


Top
0
Would love your thoughts, please comment.x
()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