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광수 NH농협금융 회장, 1년 연임 확정

임추위, 인터뷰 거쳐 만장일치 추천..“현안 해결 최적임자”
김광수 NH농협금융 회장. 사진ㅣNH농협금융지주

인더뉴스 박민지 기자ㅣ김광수 NH농협금융지주 회장이 1년 연임에 성공했습니다.

10일 농협금융은 이날 임원후보추천위원회(임추위)가 회의를 열어 김광수 회장을 차기 CEO 최종 후보로 추천했습니다.

농협금융 임추위는 지난달 17일 경영승계절차를 시작한 이래 종합적인 경영능력과 금융 전문성, 소통능력, 평판 등을 중심으로 후보를 압축했습니다. 이어 임추위는 이날 오전 김광수 회장에 대한 인터뷰를 진행했으며 만장일치로 연임을 결정했습니다. 임기는 1년입니다.

김광수 회장 취임 이후 농협금융은 2년 연속 1조원 이상의 순이익을 기록하며 최대 실적을 달성했습니다. 또 내실 성장과 디지털 전환 기반 구축, 글로벌 사업 확장 등 농협금융의 미래 성장 동력을 확보했다는 게 안팎의 공통된 평가입니다.

김광수 회장은 1957년생으로 전남 보성에서 태어나 광주제일고와 서울대 경제학과를 졸업했습니다. 1983년 행정고시 27회로 공직에 입문한 뒤 금융감독위원회 은행 감독과장, 금융정책과장, 공적자금관리위원회 사무국장, 금융정보분석원장 등을 역임했습니다. 지난 2018년 4월부터는 농협금융지주 회장으로 재임 중입니다.

임추위 관계자는 “농협금융은 향후 코로나19 팬데믹 사태에 대비해 건전성을 개선하고 디지털 전환과 글로벌 사업 확대 등 산적한 과제가 많다”며 “김광수 회장은 지난 2년간 명확한 전략과 방향성 제시로 농협금융을 이끌어 왔기에 이 과제를 수행할 최적임자로 판단했다”고 연임 배경을 설명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Finance 금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