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로직스, 코로나19 치료제 대량 생산 계약…4400억원 규모

후보물질 코로나19 중화항체..코로나바이러스 중화에 강력
21년 3공장서.. 코로나19 중화항체 치료제 대량 생산
삼성바이오로직스 직원이 3공장 바이오리액터 가동을 확인하고 있는 모습. 사진ㅣ삼성바이오로직스

인더뉴스 남궁경 기자ㅣ삼성바이오로직스가 상장 이후 단일공시 기준 최대인 4400억원 규모의 코로나19 치료제 위탁생산 건을 수주했습니다.

10일 삼성바이로직스에 따르면 미국 비어(Vir) 바이오테크놀로지와 4400억원(3억 6000만 달러) 규모의 코로나19 치료제 위탁생산 확정의향서(Binding LOI)를 체결했습니다.

이 계약은 삼성바이오로직스가 2016년 상장한 이후 밝힌 단일공시 기준(원화)으로 최대 계약금액인데요. 이번 계약에 따라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올해 기술이전을 시작으로 2021년 3공장에서 본격 생산할 예정입니다.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이번에 생산 계약한 비어 바이오테크놀로지의 후보물질은 코로나19 중화항체(SARS-CoV-2 mAb)로 코로나 바이러스를 무력화시키는 데 강력한 효과를 내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비어 바이오테크놀로지는 미국 샌프란시스코에 있는 감염성 질환 예방ㆍ치료제 개발 전문 생명과학기업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와 유사한 급성호흡기증후군(SARSㆍ사스)로부터 완치된 사람의 항체를 분리해 코로나19 치료를 위한 단일 클론 항체를 개발하고 있습니다.

삼성바이오로직스 측은 “비어 바이오테크놀로지의 코로나19 치료 물질이 패스트트랙으로 승인됨에 따라 향후 효능이 입증될 경우 곧바로 대량공급이 가능하도록 대규모 생산역량을 갖춘 당사와 일찌감치 위탁생산계약을 맺었다”고 말했습니다.

비어 바이오테크놀로지의 조지 스캥고스 CEO는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전 세계 치료제 수요가 늘어나고 있는 상황에서 대량생산 설비를 확보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며 “우리가 개발 중인 치료제가 임상을 통해 안정적이고 효과가 있다는 것이 입증되면 바로 대형 생산에 돌입할 수 있도록 선제적으로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전례 없는 신속함으로 팬데믹 대응 협업에 동참해준 것을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고 덧붙였습니다.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사장은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코로나19 사태를 극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으며, 당사의 생산과 공급 안정성을 인정받아 중화항체 기술로 치료의 길을 열고 있는 비어 바이오테크놀로지의 파트너가 된 것을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당사가 보유한 글로벌 최첨단 생산시설을 통해 코로나19로 고통받는 전 세계 환자들이 신속하고 안정적으로 치료제를 공급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Distribution 유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