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터 UP] “품종·나이 맞춤형으로 정기구독”…반려동물 용품 전문기업 ‘펫박스’

펫팸족(Pet과 family). 반려동물을 가족같이 생각하며 기르는 사람들을 일컫는 합성어를 의미합니다. 저출산화와 1인 가구가 증가하면서 외로움을 달래주는 삶의 동반자 반려동물을 기르는 인구가 많아지면서 생긴 신조어입니다.

실제로, 한국농촌경제연구원 등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국내 반려동물 양육 가구는 전체 가구의 26.4%, 인구로는 1500만명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됩니다. 4가구 중 1가구가 반려동물을 기르는 셈이죠. 이에 관련된 상품의 수요도 증가하고 있습니다.

시장 조사 기업 유로모니터 인터내셔널에 따르면 한국은 지난해 펫케어(반려동물 돌봄) 소비국 15위에 올랐습니다. 같은 기간 반려동물을 기르는 사람들이 사료·간식·반려동물 용품 등에 쓴 전체 금액은 1조 8000억원에 달합니다. 반려동물 산업 규모는 올해 3조 4000억원에서 2026년 5조 7000억원까지 성장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펫박스 온라인 쇼핑몰 사진ㅣ펫박스

반려동물 산업의 빠른 성장과 함께 반려동물 상품에 대한 기준이 높아지면서 소비자들은 반려동물 상품 선택에 신중해지기 시작했습니다. 이러한 니즈를 파악해 스타트업 ‘펫박스(PETBOX)’는 ‘서브스크립션 커머스(Subscription Commerce)’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해당 서비스는 정기구독과 상거래를 합친 의미로, 소비자가 일정 금액을 지불하면 사업자가 특정 상품들을 선별해 제공해주는 것입니다. 즉 펫박스 고객이 3개월, 6개월 등의 구독료를 내고 반려동물 정보를 등록하면, 펫박스는 반려동물의 나이, 종류, 알레르기 등 특성에 맞춰 주기적으로 사용해야 하는 샴푸·간식 등을 구성해 정기적으로 배송해주는 시스템입니다.

이현석 펫박스 대표는 “2마리 이상의 반려동물을 키우는 고객들은 주기적으로 사용해야 하는 물품이 많기 때문에 소비 회전율이 빠르다”며 “펫박스는 이에 맞춰 배송주기 설정을 6주 단위 등 자유롭게 변경할 수 있게 서비스를 고도화했다”고 말했습니다.

펫박스는 고유의 창고 관리 시스템을 구축해 빠른 배송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우리나라의 모든 물류는 대전의 허브 터미널에 모아서 분류를 하고 있습니다. 펫박스는 이러한 시스템을 파악해 물류창고를 대전 허브 터미널 안에 위치했습니다.

따라서 저녁에 주문을 받아도 바로 물류신청을 할 수 있기 때문에 다음 날 오전에 제품 받을 수 있는 번개 배송이 가능합니다. 이는 대형 유통 마켓보다 더 빠른 수준입니다. 또 다른 차별화는 수요예측 풀필먼트 시스템을 구축해 제품 관리 효율화를 한 것입니다.

펫박스의 구성용품 사진ㅣ펫박스

펫박스는 ETRI 한국전자통신연구원으로부터 ‘한국어 형태소분석 및 의존구문분석 기술’ 딥러닝 기반의 반려동물 기술을 이전받았습니다. 네이버에서 커뮤니티, 지식인 등 반려동물에 대한 커뮤니케이션 정보를 모두 텍스트로 끌고 오는 것입니다. 이러한 텍스트를 딥러닝으로 분석한 후 시각화해서 수요예측을 하고 있습니다.

이 대표는 “딥러닝을 통해 수집한 반려동물 정보가 1000만건이 넘는다. 이러한 정보를 활용해 상품 수요에 맞는 상품을 발주해서 빠른 회전으로 판매를 하고 있다”며 “또 수요예측 데이터를 기반으로 고객 반려동물에 맞는 맞춤 추천 커머스를 제공하고 큐레이션하고 있는 부분이 가장 큰 차별화”라고 설명했습니다.

이 대표가 펫박스를 창업하게 된 계기는 앞으로 성장할 펫산업의 가능성을 간파했기 때문입니다. 중국 북경에서 첫 직장 생활을 시작했던 이 대표는 빠르게 변하는 중국 라이프스타일을 보며 반려동물 시장도 가파르게 성장하는 것을 확인한 뒤 한국에서의 창업을 결심하게 됐다고 합니다.

앞으로 계획에 대해 이 대표는 “질병 개선 부분에 초점을 맞춰서 자체상품을 많이 출시할 예정인데, 현재 고양이 대소변 보는 모래 알갱이에 질병 점검하는 시약을 넣는 상품을 개발하고 있다”며 “또 최근 2~3년 동안 대형견 품종 수가 8%에서 21%까지 늘어났다. 가파른 성장으로 대형견에 초점을 맞추어 사료 시장과 자체상품을 집중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Company 기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