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의 날’ 50주년…저탄소 실천 캠페인 ‘풍성’

환경부, ‘기후변화 주간’ 지정
지자체, 지구사랑 캠페인 진행
현대차, ‘글로벌 수소 캠페인’ 영상 공개
SKB·지구봄 프로젝트, 환경 영화 상영
2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서울시와 녹색서울시민위원회가 주최한 지구의 날 50주년 기념 ’50인의 기후행동 약속 선언’ 행사에서 ‘Earth, Us, 얼쑤’ 퍼포먼스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이미지ㅣ연합뉴스

인더뉴스 이재형 기자ㅣ1970년 4월 22일부터 시작된 ‘지구의 날(Earth Day)’이 올해로 50주년을 맞았습니다. 1969년 미국 캘리포니아주의 기름유출 사고를 계기로 탄생한 지구의 날은 150개국의 민간단체가 참여한 1990년부터 글로벌 기념일로 자리매김했는데요.

오늘(22일)도 지구의 날을 기념하는 다채로운 행사가 전국 곳곳에서 벌어졌습니다.

환경부는 이날 오후 8시부터 10분 동안 전국의 실내 전등을 끄는 ‘전국 소등행사’를 진행합니다. 정부세종청사 등 공공기관 2484곳과 공동주택(아파트) 1973개 단지, 기업 건물 등 191곳이 참여할 계획입니다.

또 22~28일을 ‘기후 변화 주간’으로 지정, 대중교통 이용, 텀블러 사용 등을 독려하는 저탄소 실천 캠페인을 진행합니다.

서울시와 녹색서울시민위원회는 22일 오전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시민 50인과 함께 ‘기후행동 약속 선언’을 했습니다. 또 SNS에 지구를 위한 특정 행동을 하겠다는 메시지가 실린 약속 선언 인증사진을 올리면 기념품을 제공하는 캠페인도 진행합니다.

광주광역시는 ‘SNS 릴레이 캠페인’을 개최합니다. ‘지구를 위한 10일의 행동’을 주제로 나흘 간 ▲SNS 프로필 사진 바꾸기 ▲SNS 릴레이 캠페인 등을 진행합니다.

현대자동차는 22일 자사 유튜브 채널을 통해 인기 아이돌 그룹 방탄소년단과 함께한 지구의 날 맞이 ‘글로벌 수소 캠페인’ 특별 영상을 공개했습니다. SK브로드밴드와 세계자연기금은 22~29일 ‘지구, 다시보기’ 특집관을 통해 ‘유랑지구’ ‘남극의 눈물’ ‘월-E’ 등 영상 26편을 제공합니다.

환경단체 ‘지구봄 프로젝트’는 이달 말까지 환경 영화 상영회를 개최합니다. 상영작인 ‘리빙 더 체인지(Living the Change)’는 뉴질랜드 작품으로, 현대사회의 지속·재생 가능한 삶을 모색하고 지역사회에서 변화를 만들어가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았습니다.

지구봄 프로젝트 관계자는 “오늘날 우리가 직면하고 있는 글로벌 위기에 대한 해결책을 모색할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자세한 사항은 지구봄 프로젝트 공식 홈페이지 등을 통해 확인 가능하다”고 말했습니다.

리빙 더 체인지 포스터. 이미지ㅣ지구봄 프로젝트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Life 라이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