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대한항공, 대낮에 하루종일 홈페이지 먹통…“원인 몰라”

홈페이지 및 모바일 앱 접속 불가..홈페이지 서버에 문제 생긴 듯
코로나19 따른 경영난으로 인력 대폭 줄어..IT부서 업무차질 가능성
8일 대한항공 홈페이지에 게시된 시스템점검 안내글.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ㅣ대한항공 홈페이지와 모바일 서비스가 별다른 설명 없이 하루종일 중단돼 빈축을 사고 있습니다. 온라인 채널로는 항공권의 예매가 불가능한 상황인데요. 코로나19 여파로 휘청거리던 대한항공이 또 한 번 악재를 맞았습니다.

대한항공의 홈페이지와 모바일 앱은 8일 오전부터 현재(오후 5시)까지 이용이 불가능한 상태입니다. 대한항공은 이날 홈페이지를 통해 “현재 시스템 점검으로 사이트 이용이 일시 제한된다”며 “깊은 양해를 부탁드리며 잠시 후에 다시 접속해달라”고 공지했습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이날 인더뉴스와의 통화에서 “IT부서에서 홈페이지를 신속히 복구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홈페이지 서비스가 중단된 구체적인 이유는 파악하기 어렵다”고 설명했습니다. 대한항공 홈페이지는 이용이 어렵지만 한진그룹과 진에어는 정상적으로 접속되고 있습니다.

관계자에 따르면 항공권 예약은 현재 콜센터(예약센터)를 통해서만 가능한데요. 대한항공 측에서 홈페이지 서비스 중단에 대한 안내를 하지 않아 일부 고객들의 혼선이 이어지고 있는 상황입니다. 다만 서버 다운에 따른 항공편 지연 사태는 아직까지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홈페이지 점검은 고객 편의를 위해 통상 늦은 밤이나 새벽 시간에 진행하는데요. 평일 낮에 하루종일 점검이 이뤄지는 건 이례적인 일입니다. 이 때문에 대한항공의 홈페이지 서버에 심각한 문제가 발생한 것 아니냐는 추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특히 이번 홈페이지 다운 사태는 대한항공의 유급휴직과 관련 있는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나옵니다. 대한항공 전 직원의 70% 이상은 지난 4월 7일부터 6개월간 유급휴직에 돌입했는데요. 인력이 크게 줄어들면서 IT부서의 업무에도 차질이 생긴 것 아니냐는 분석입니다.

업계 관계자는 “코로나19의 확산으로 항공 수요가 급감하면서 대한항공의 1분기 영업손실은 2400억 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며 “전대미문의 경영난 속에서 홈페이지 서버까지 다운되면서 설상가상으로 힘들어지게 됐다”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Zoom in 줌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