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탓 車부품공장 가동률 30%로 ‘뚝’…“정부 대책 절실”

완성차 수요절벽 및 공장 가동중단 직격탄..최대 60% 매출 손실
산업 생태계 붕괴 현실화..유동성 확보 위한 실질적 금융지원 요구
현대자동차 울산공장에서 싼타페TM이 생산되고 있습니다. 사진 | 현대자동차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ㅣ코로나19의 확산 여파로 국내 자동차 부품업체의 공장 가동률이 30% 수준까지 내려앉은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국내 자동차산업 생태계가 수요절벽에 따른 매출감소로 큰 위기에 처해 있는 상황인데요. 부품업체들의 원활한 자금조달과 해외공장 정상가동을 위해 정부의 노력이 절실하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자동차산업연합회는 ‘코로나19 기업애로지원센터’의 3차 조사 결과 일부 완성차 국내 공장 가동률이 60%까지 떨어지고 있다고 15일 밝혔습니다. 코로나19의 여파로 국내 완성차 5개사는 수출량 감소와 일부 공장 가동중단에 시달리고 있는데요. 지난 3월 진행한 1·2차 실태조사에서는 국내 완성차 공장 가동률이 80%대를 유지했지만, 5월 들어 큰 폭으로 떨어졌습니다.

완성차 공장 가동률이 떨어지면서 국내 부품업계가 직격탄을 맞았는데요. 1차 협력업체는 가동률이 평균 60% 이상 유지되고 있는 반면, 2차 협력업체는 30% 수준까지 떨어진 곳도 있었습니다.

매출액도 1차 협력업체는 25~50%, 2차 협력업체는 60%까지 급감한 상황입니다. 이에 따라 5월에는 유동성 문제로 존립이 어려운 회사들도 속출할 것으로 보입니다. 실제로 지난 3월 1·2차 실태조사에서는 20~30% 매출이 줄어든 반면, 이달에는 20~60%까지 손실 폭이 확대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가동률 감소로 인한 부품업체들의 휴무도 점차 확산될 것으로 보이는데요. 부품업체 24개사 가운데 절반인 12개사가 현재 휴무를 하고 있거나 완성차업체 일정에 따라 휴무계획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아예 5월 한 달 동안 쉬는 일부 부품업체의 공장도 있었고, 주 3일 근무하거나 매주 금요일 전직원 연차휴가를 사용해 주 1회 휴무하는 사례도 있었습니다.

연합회는 정부 발표와 금융권간의 현실적 괴리 때문에 여전히 부품업체들의 자금조달이 어렵다고 지적했습니다. 따라서 금융지원 조건 완화, 대출한도 확대, 운영자금 확대, 차입금 상환 유예, 저리 대출 등 유동성 지원이 절실하다는 게 업계의 입장인데요. 아울러 규모 및 조건이 엄격히 제한된 고용유지지원금의 개선도 요구했습니다.

정만기 자동차산업연합회 회장은 “우리 자동차산업 생태계가 수요절벽과 공장 가동중단 및 매출감소로 큰 위기에 처해 있다”며 “현장 유동성 적기공급은 물론 해외 현지법인 금융특별 대책 마련과 출장지원 등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Zoom in 줌인


Top
0
Would love your thoughts, please comment.x
()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