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25, 국산 에너지 드링크 ‘존버나이트’ 선봬

에너지 음료 시장서 해외 브랜드가 68.9% 차지해
한국인에게 익숙한 향과 맛 위해 20여차례 시제품 변경
오는 21일부터 선보이는 에너지 음료 유어스존버나이트. 이미지ㅣGS리테일

인더뉴스 남궁경 기자ㅣ해외 브랜드가 강세를 보이는 에너지 음료 시장에 GS25가 ‘유어스존버나이트'(PB·자체 브랜드)로 도전장을 내밀었습니다.

20일 GS25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지난 15일까지 에너지 음료 카테고리의 매출은 25.6%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증가했습니다. 에너지 음료가 본격적으로 국내 시장에 선보인 2015년 이후 매년 20% 이상 증가하고 있습니다.

GS25의 에너지 음료 상품 브랜드 별 매출 구성비를 살펴보면, 총 4종의 브랜드 중 몬스터, 레드불 등 해외 유명 브랜드의 상품 매출 구성비는 68.9%를 차지해 핫식스, 테이크파이브 등의 국내 브랜드를 앞서고 있습니다.

이에 GS25가 오는 21일에 ‘유어스존버나이트’를 선보이며 시장공략에 나섭니다. 유어스존버나이트는 6개월의 개발 과정을 거쳤습니다. 또 해외 브랜드가 주류를 이루고 있는 에너지 음료 시장에 대응하기 위해 한국인이 가장 좋아하는 향과 맛을 찾아내고자 20여 차례 이상의 블라인드 테스트를 통해 시제품을 변경했습니다.

유어스존버나이트는 몰려오는 피로와 피곤함으로부터 잘 버틸 수 있도록 도와주는 기사(나이트)라는 의미가 담겼습니다.

김도경 GS리테일 음용식품팀 MD는 “한국인에게 가장 익숙한 맛과 향을 구현할 수 있다면 국산 에너지 음료도 충분히 승산이 있다고 생각해 상품 출시 과정에 오랜 시간과 노력을 들였다”며 “존버나이트가 GS25의 여러 PB 음료들처럼 향후 국내 시장을 넘어 수출까지 이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Distribution 유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