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터 UP]투자·공간·네트워크 맞춤형 스타트업 종합 지원…은행권청년창업재단 ‘디캠프’ ①

지난 2012년 18개 금융기관 5000억 출연해 설립
직·간접 투자·보육 통한 창업 생태계 조성해 지원
사진ㅣ인더뉴스

인더뉴스 박민지∙김영욱 기자 | 국내 스타트업을 이야기할 때 정부가 운영하는 민간주도형 기술창업지원 팁스(TIPS) 그리고 아산나눔재단의 마루180(MARU180)과 더불어 언급해야하는 곳은 바로 은행권청년창업재단 디캠프(D.CAMP)입니다. 

벤처에 이어 스타트업의 성지로 불리는 서울 강남 테헤란로를 중심으로 2012년 5월 30일 설립된 은행권청년창업재단은 청년세대 창업지원을 통한 일자리 창출을 위해 전국은행연합회 소속 18개 금융기관(출연 당시 20개)이 5000억원을 출연해 설립한 비영리재단입니다.

그리고 다음해인  2013년 3월 국내 최초의 복합 창업 생태계 허브라고 불리는 “디캠프(D.CAMP)”를 설립하여 현재까지 운영하고 있습니다. 디캠프는 ‘투자’, ‘공간’, ‘네트워크’라는 창업 생태계의 3대 요소를 유기적으로 연결하여 다양한 창업 활동을 지원해오고 있죠.

평가에 있어 차이는 존재하지만 그동안 스타트업이 국가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고 새로운 성장 동력 발굴과 청년 일자리 창출에 기여해 온 것은 사실입니다. 미국의 실리콘밸리(Silicon Valley), 중국의 심천(Shenzhen, 深圳), 말레이시아의 사이버자야(Cyberjaya) 등 많은 국가들이 스타트업에 관심을 기울이고 있는 이유이기도 합니다.

2010년대 초반 테헤란로를 중심으로 들어선 디캠프와 마루180의 설립, 그리고 팁스타운의 등장은 초기 국내 스타트업 생태계의 기반을 다지는 역할을 하게 됩니다. 

스타트업 직·간접 투자 ‘적극’..투자 비중 높은 ‘은행권 스타트업 동행펀드’ 투자

은행권은 지난 2018년 은행권청년창업재단에 3450억원을 디캠프에 추가 출연하기로 결정했습니다. 현재 재단 규모는 기존 5000억원에서 8450억원으로 확대됐고, 직∙간접 투자를 적극적으로 하고 있습니다.

디캠프는 현재까지 117개 기업에 직접투자를 진행했습니다. 투자운용사를 통한 간접투자도 진행해 지난해 6월 말 기준 2140개 기업에 투자했습니다. 또 성장사다리펀드, 은행권일자리 펀드, 핀테크혁신펀드 등 총 22개 간접펀드를 지속적으로 투자하고 있습니다.

한국성장금융투자운용과 함께 300억원 규모의 ‘은행권 스타트업 동행펀드’도 조성했습니다. 우리나라 스타트업은 창업 후 최초 흑자까지 평균 4년이 소요되고 상장까지 11년 정도가 걸립니다. 그러나 국내 VC펀드들은 평균 만기 7~8년으로 투자기간 4년, 회수기간 4년의 구조로 운영합니다.

스타트업이 흑자를 내는 4년차부터 투자를 시작해 7년 후 기업공개(IPO)때 투자 자금을 회수하기 때문에 그 이전 단계의 스타트업에 투자금이 들어가는 것이 쉽지 않습니다. 디캠프는 이러한 어려움을 파악해 창업 초기 단계에 투자 비중을 높였습니다. 은행권 스타트업 동행펀드는 펀드의 존속기간을 최장 13년, 투자기간을 8년으로 설정되어 있습니다.

또한 성장 잠재력은 높지만 회수 기간이 길어 투자 유인이 적은 초기 기업에 대한 투자 유인을 증대시켰습니다. 투자기간 동안 회수한 재원으로 재투자도 가능하도록 했습니다. 이와 더불어 디캠프가 직접 스타트업 재단 사업(프론트원, Front1)을 운영해 더 많은 스타트업을 발굴·지원할 계획입니다.

디캠프 내부 모습. 사진ㅣ디캠프

스타트업을 위한 공간·인프라 제공..복합 창업 생태계 허브 구성

디캠프는 설립 초반부터 공간을 장점으로 창업 생태계 지원과 영향력을 확대해왔습니다. 2층부터 6층까지 건물 전체가 스타트업을 위한 공간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디캠프에서 선발된 스타트업 기업들의 사무공간과 함께 오픈형 비즈니스 라운지로 새로운 만남과 아이템을 발굴하는 공간도 제공됩니다.

또 150~200명 이상 수용 가능한 다목적홀과 40명 규모의 세미나룸도 있습니다. 특히 세미나룸과 회의실은 누구에게나 무료로 개방해 창업에 관심 있는 사람들은 방문할 수 있습니다.디캠프에 따르면 지난 8년간 협업 공간에서 일하며 창업의 꿈을 키운 예비창업자와 창업자는 7만 명이 넘습니다.

지금까지 디캠프가 개최한 창업계 행사는 4638회를 기록했습니다. 창업계 행사 참가자 수는 약 25만 명입니다. 지난 2017년에는 스타트업 보육 인프라 확장을 위해 서울개포디지털혁신파크에 디캠프 개포 센터를 추가 개관해 초기 스타트업을 위한 공간 지원을 강화했습니다.

창업가의 실패를 격려하고 스타트업과 함께 고민하고 응원하는 기관

디캠프는 창업자가 미래가치를 실현하고 스타트업이 세상을 바꿀 수 있는 혁신 문화를 위해 초기 기업들의 인내 자본 역할을 적극적으로 수행하고 있습니다. 디캠프는 창업가의 혁신적 아이디어를 응원하고 실패와 실수를 격려하는 기관으로 스타트업을 지도하는 것이 아닌 응원하는 방향으로 이끌어 갈 계획입니다.

디캠프는 개별 스타트업의 성공과 실패보다는 이들의 노력 그 자체가 한국 경제 사회 문화 전체에 변화의 자극제가 된다고 말합니다. 앞으로도 스타트업들의 생존과 성장에 필요한 자원을 연결해 더 빠르게 성장시킬 계획입니다.

사진 | 인더뉴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Company 기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