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마감] 미·중 갈등 고조에 엿새만에 하락

인더뉴스 김현우 기자ㅣ 미국과 중국 간 마찰이 격화되면서 불안심리가 커지자 코스피가 엿새만에 하락세로 돌아섰다. 이번 주 들어 가파른 상승세를 이어온 탓에 차익실현 욕구도 컸다.

22일 코스피 지수는 전날보다 1.41% 하락한 1970.13에 장을 마쳤다. 보합권에서 출발한 지수는 외국인과 기관의 동반 차익 매물에 밀려 시간이 갈수록 낙폭을 키웠다.

미중 간 갈등이 확산되고 홍콩 시위가 격렬해지면서 투자자들의 불안심리가 고조됐다. 서상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홍콩을 둘러싼 미국과 중국의 마찰이 격화되는 경향을 보이자 매물이 출회되며 하락했다”며 “중국 전인대에서 사상 처음으로 GDP 성장률 목표를 발표하지 않는 등 불확실성이 확대되자 낙폭을 더욱 확대했다”고 분석했다.

투자주체별로는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4678억원, 4561억원 순매도했고 개인은 9394억원 순매수를 기록했다.

대부분의 업종이 파란불을 켰고 이 가운데 증권업이 3% 넘게 급락했다. 기계, 은행, 철강금속, 운수장비, 전기전자 등도 2% 넘게 하락했다. 서비스, 운수창고 등은 소폭 상승했다.

시가총액 상위종목들도 전반적으로 약세를 보였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가 나란히 2%대 빠졌고 셀트리온, LG화학, 현대차, 삼성물산, 엔씨소프트 등도 하락했다. 반면 삼성바이오로직스, NAVER, 카카오 등은 상승했다.

이날 코스닥 지수는 1.04% 내린 708.58에 장을 마쳤다. 장 초반 0.4% 넘게 오르며 720선에 바짝 다가서기도 했지만 차익실현 매물에 밀려 장중 한때 1.9%까지 급락했다가 막판에 낙폭을 다소 줄였다.

이미지ㅣ인더뉴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Economy 경제


Top
0
Would love your thoughts, please comment.x
()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