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한국산기대, 안산 시화공단 우수 중소기업 스마트공장화 지원

SKT ‘메타트론 그랜드뷰’ 솔루션 제공..산기대 측에서 솔루션 교육공간 운영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ㅣSK텔레콤이 한국산업기술대학교(이하 산기대)와 손잡고 안산 시화공장에 있는 4000여 중소기업에 자사 스마트 공장 솔루션을 지원합니다. 일정 기간 동안 솔루션을 무료로 제공할 예정이며 일부 기업에는 스마트 공장 구축에 필요한 장비를 지원합니다.

SK텔레콤은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산기대와 ‘안산 시화공단 우수 중소기업 스마트 공장화 지원 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안산 시화공단 내 4000여 중소기업에 스마트공장 구축 관련 교육, 비용, 후속 연구 등을 지원한다는 계획입니다.

SK텔레콤은 “안산 시화공단에는 국내 제조기업 중 25%를 차지하는 1만 개가 넘는 제조기업이 있다”며 “안산 시화공단을 스마트팩토리 클러스터로 집중 육성한다면 국내 제조업 생산성이 높아지고 혁신 확산 속도도 빨라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한국산업기술대학교에서 진행한 업무 협약식에 참석한 최낙훈 SK텔레콤 인더스트리얼데이터사업유닛장(왼쪽)과 류옥현 한국산업기술대학교 4차산업혁명혁신선도대학사업단장의 모습입니다. 사진 | SK텔레콤

협약에 따라 SK텔레콤은 자체 개발한 5세대(5G) 기반 제조 기업 맞춤형 빅데이터 분석 솔루션 ‘메타트론 그랜드뷰’를 제공하고 산기대는 이를 활용하는 교육 공간을 학내에 구축해 운영합니다. SK텔레콤은 메타트론 그랜드뷰를 6개월 동안 무료로 제공하고 별도 100개 기업에는 사물인터넷(IoT) 장비와 설치 비용을 지원할 계획입니다.

메타트론 그랜드뷰는 공장 주요 설비에 부착한 센서로 회전수, 진동 및 전류 등에 관한 데이터를 분석해 설비 상태와 유지보수 시점을 예측하는 기능이 있습니다. 회사 측은 “해당 솔루션을 도입하면 제조 생산성이 높아져 평균 15% 비용 절감 효과를 거둘 수 있다”고 설명합니다. 또 “주요 설비 및 부품 수명도 20% 이상 늘어난다”고 말했습니다.

이번 사업으로 수집한 데이터는 머신러닝으로 분석해 솔루션 고도화에 활용합니다. 참여 기업이 필요로 하는 추가 솔루션 개발도 진행할 계획입니다.

최낙훈 SK텔레콤 인더스트리얼데이터사업유닛장은 “이번 협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 제조 기업에 활력을 불어넣고 국내 제조 산업 경쟁력을 높일 수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류옥현 산기대 4차산업혁명혁신선도대학사업단장은 “이번 산학협력모델이 스마트공장 인재양성과 교육환경 다각화 측면에 기여할 것”이라고 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Tech 테크


Top
0
Would love your thoughts, please comment.x
()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