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카카오뱅크의 ‘이유’ 있는 폭풍 질주

이미지 | 카카오뱅크

인더뉴스 박민지 기자ㅣ코로나19 여파에도 호실적을 보이며 눈에 띄는 금융사가 있습니다. 바로 핀테크(금융+기술) 금융사인 카카오뱅크입니다. 카뱅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경기악화와 저금리 장기화 기조 속에서도 폭풍 성장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카뱅은 지난 2017년 출범 이후 적자를 계속하다 지난해 처음으로 137억원의 흑자를 기록했습니다. 올해 1분기에는 벌써 이를 넘어 185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거뒀습니다. 코로나19 여파에도 전년 동기 대비 181.3% 증가한 실적입니다.

카뱅 성장의 주요 배경에는 비대면에 기반을 둔 이용 편의성이 있습니다. 시중은행에서 대출 한번 받으려면 재직증명서, 신분증, 주민등록등본 등 필요한 서류를 직접 준비해 지점을 찾아가야 합니다. 그러나 카뱅은 앱을 통해 직장명과 직위, 연 소득 등을 입력하면 곧바로 한도와 금리가 조회됩니다. 상환방식 등을 지정하면 대출확인이 이뤄져 돈이 입금됩니다.

또 26주 적금·모임통장 등 ‘투자는 재미있고 성취감을 줄 수 있다’는 금융상품을 출시해 잇따라 대박을 터뜨리며 젊은 층 고객에게 큰 인기를 얻고 있습니다. 이 덕에 카뱅 가입자는 지난달 말 기준 1200만명을 돌파했습니다. 또 지난해부터 발급한 체크카드도 1000만장을 넘어서며 이용 고객들의 충성도가 높습니다.

카뱅은 은행 업황 악화에 대응해 금융 플랫폼사업 확대도 나서고 있습니다. 카드사, 증권사 등이 개발한 금융상품을 대신 판매해 주고 수수료를 받는 겁니다. 제휴사 대출 추천 서비스 성장과 함께 지난 2월 NH투자증권 주식 계좌 개설 신청서비스를 추가했습니다.

올해 1분기 카뱅을 통해 신청된 주식계좌는 이미 65만여개에 이릅니다. 지난달 선보인 제휴 신용카드 역시 출시 열흘 만에 10만장을 돌파하며 흥행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올해 1분기 수수료 손익은 전년 동기보다 107억원 개선됐습니다.

카뱅의 비이자수익인 플랫폼 수수료 손익 증가는 기존 은행들도 주목하는 부분입니다. 0%대 금리에 접어들면서 은행의 이자수익 성장은 약화한 상태입니다. 이에 따라 플랫폼을 활용한 수수료 사업에 기대가 더 커질 수 밖에 없습니다. 그러나 시중은행의 비이자수익 확대 노력은 아직 만족할만한 성과를 거두지 못하고 있습니다.

카뱅은 플랫폼 비즈니스라는 수익 창출 모델을 새롭게 제시하고 있습니다. 또 1200만의 충성 고객층을 활용해 탄탄한 플랫폼을 구축할 수 있는 경쟁력을 확보했습니다. 이는 기존 시중은행의 플랫폼 비즈니스 모델에 또 다른 지표가 될 것입니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맞아 이제 비대면 서비스는 대세가 됐습니다. 이에 앱을 통한 손쉬운 주식 계좌 개설, 대출 편의성 등 카뱅의 서비스는 앞으로 더 큰 시너지 효과를 낼 확률이 높습니다.

카뱅은 기존 시중은행에 비하면 자본력, 조직, 상품 포트폴리오 등에서 비교 자체가 불가능한 상황입니다. 그러나 시중은행에서 볼 수 없는 혁신적인 금융서비스를 시도하면서 눈에 띄는 성장을 계속하고 있습니다.

카뱅의 다양한 서비스가 금융업계에 새로운 ‘혁신’의 바람을 일으키고 있습니다. 이러한 카뱅의 존재감이 앞으로 어떻게 확대될지 주목되는 이유이기도 합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Opinion 오피니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