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한국로지스틱스대상 수상…“고용 창출 인정받았다”

전국 로켓배송센터 6배 늘어..지난해 직간접 고용 인력은 3만명
로켓배송·자체 물류인프라와 차별화된 기술력 등 공로 인정 받아
22일 김명규 쿠팡 물류정책실장 겸 전무(가운데)가 제23회 한국로지스틱스대상 시상식에서 중견기업 부문 대상을 수상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습니다. 사진ㅣ쿠팡

인더뉴스 남궁경 기자ㅣ쿠팡이 한국로지스틱스학회가 주관하는 ‘제23회 한국로지스틱스대상 시상식’에서 중견기업 부문 대상을 받았습니다.

22일 쿠팡에 따르면 한국로지스틱스대상은 사단법인 한국로지스틱스학회가 한국 물류 발전에 기여하고 공헌한 기업, 단체, 개인 등을 발굴해 수여하는 상입니다. 쿠팡은 수년간 구축해온 자체 물류인프라와 혁신적인 물류소프트웨어를 기반으로 고객들에게 ‘로켓배송’이라는 차별화된 서비스를 선보이고, 대규모 일자리 창출에 기여한 것을 인정받았습니다.

쿠팡이 로켓배송을 시작한 2014년에는 전국 로켓배송센터가 27개에 불과했습니다. 하지만 지난해에는 그 숫자가 168개로 6배 늘었는데요. 로켓배송센터서 10분 거리 내 사는 ‘로켓배송 생활권’ 소비자도 같은 기간 259만명에서 3400만명으로 13배 증가했습니다.

쿠팡은 전국에 촘촘하게 들어선 로켓배송센터 배송망을 기반으로 전국 단위로 신선식품을 새벽배송하고 있습니다. 올해는 한걸음 더 나아가 오전 10시까지 신선식품을 주문하면 오후에 배송받는 당일배송도 선보인 바 있습니다.

전국을 커버하는 물류인프라와 로켓배송의 빠른 성장은 일자리 창출로 이어지고 있습니다. 쿠팡의 직간접 고용 인력은 2018년 2만 5000명에서 지난해 3만명으로 1년 새 5000명 증가했는데요. 쿠팡에는 최첨단 물류서비스를 설계하는 AI엔지니어부터 지역특산물을 발굴하는 브랜드매니저, 쿠팡맨, 쿠팡플렉스까지 다양한 인력이 함께하고 있습니다.

김명규 쿠팡 물류정책실장 겸 전무는 “로켓배송 생활권이 추가 될 때마다 로켓배송으로 파생되는 일자리도 함께 늘고 있다”며 “고객들이 ‘쿠팡없이 어떻게 살았을까?’ 라고 생각하도록 더 나은 서비스를 선보이기 위해 물류인프라와 기술개발에 꾸준히 투자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Business 비즈니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