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코로나19 피해기업 돕기 바자회 실시

특산품·제철 농수산물·생활용품 등 소상공인 제품 구매
사진 | 우리은행

인더뉴스 박민지 기자ㅣ우리은행은 노사가 협력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을 돕고 침체된 경제 활성화를 위해 임직원 참여 바자회를 실시합니다.

25일 우리은행에 따르면 우리은행 전국 영업본부와 한국 농수산식품유통공사를 통해 추천받은 소상공인들의 제품을 구매하는 방식으로 진행됩니다. 특정 지역이 아닌 전국의 소상공인을 지원합니다.

이번 바자회는 소상공인들의 편의를 위해 우리은행 내부 인트라넷을 통해 진행합니다. 총 바자회 판매금액은 10억원 한도입니다. 주요 판매 품목으로는 팔도 특산품·제철 농수산물, 생활용품 등이며 임직원들이 대한민국 소상공인들을 돕고자 자발적으로 참여하는 방식으로 물품 대금 중 일부는 은행에서 지원합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2019년 양파농가 돕기, 고성산불 피해지역 지원 바자회 행사시 직원들의 높은 호응도와 공감대 형성이 있었다”며 “금번 바자회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들에게 조금이나마 힘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Finance 금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