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근로자용 마스크 16만장 송출 도운 해외건설협회

코로나19 상황반 통해 현지 애로사항 접수
마스크 지원 필요성 전해..식약처 승인 쾌거

인더뉴스 이재형 기자ㅣ해외건설협회가 해외 건설 현장의 애로사항을 접수하고 정부와 협력해 다량의 마스크를 송출하는데 성공했다고 25일 알렸습니다.

최근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증가하고 있는 해외건설 현장에서 한국 기업들은 마스크 조달에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급기야 국가지원까지 호소했는데요.

해외건설협회는 국토교통부와 산업통상자원부에 보건용 마스크 등 방역물품을 송출하는 의견을 지속 협의해왔습니다. 협회에 따르면 해외건설 현장서 한국인 근로자들을 위해 필요한 보건용 마스크 물량만 4423명분(35개사 63개국)에 달하기 때문입니다.

이에 지난 21일 식품의약품안전처가 기업들이 해외 현장에 마스크를 총 16만여장 반출할 수 있도록 승인하는 성과를 거뒀습니다.

한편 협회는 지난 1월부터 해외건설 기업들의 코로나19 관련 애로사항을 해소하기 위해 ‘코로나19 상황반’을 가동 중입니다. 상황반은 기업의 주요동향, 애로사항 및 대정부 건의사항 등을 수집하고 국토교통부와 협조해 지원하고 있습니다.

해외건설협회 관계자는 “해외건설협회는 앞으로도 코로나19 관련 우리 기업의 애로사항 해소를 위해 정부와 긴밀히 소통하겠다”며 “현장방역 물품 추가반출 및 해외건설 현장 코로나19 검사 등 업체들이 실질적으로 필요한 사항을 지원할 계획이다”라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Industry 산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