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청과·이비인후과, 코로나19로 4월 처방액·처방건수 급감”

유비케어, 유비스트 기반 코로나19 데이터 분석 자료 발표
소아 청소년과·이빈후과, 처방건수 기준 각각 76%·63% ↓
UBIST 코로나19 분석 데이터. 이미지ㅣ유비케어

인더뉴스 남궁경 기자ㅣ디지털 헬스케어 솔루션 대표 기업 유비케어가 자사의 원외처방통계 데이터 분석 솔루션인 ‘UBIST'(유비스트)를 통해 도출된 국내 코로나19 관련 데이터의 분석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내원 환자와 연령대, 진료과목 처방조제액, 처방 건수 등 국내 의료시장 전반의 변동 사항에 대한 다각적인 분석 내용이 담겼습니다.   

26일 유비케어에 따르면 이번 결과는 ‘UBIST’를 활용해 진행됐으며 국내 첫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2~4월 3개월 간의 데이터를 집중 분석했습니다.  

지난 2월 ‘31번 확진자’ 발생 후 정부는 폭발적으로 치솟은 코로나19 감염 환자수를 억제하고자, 3월 22일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전국적으로 시행했는데요. 이 영향으로 2월과 3월까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상승하던 처방조제액이 4월 들어 9% 감소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특히 소아청소년과와 이비인후과에서 감소세가 뚜렷하게 나타났습니다. 소아청소년과의 경우 처방조제 총액과 처방 건수가 3월과 4월 큰 폭으로 감소했습니다. 특히 4월에는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처방조제액 총액 기준 52%, 처방건수 기준 76% 급감했으며, 이비인후과 또한 각각 52%, 63% 줄어든 수치를 보였습니다. 반면에 피부과와 마취통증의학과 등 감염의 위험이 상대적으로 적은 진료과는 2~4월 기존의 상승 곡선을 무난하게 유지했습니다.

연령별 병원 방문 경향을 보면, 지난 3월과 4월에 10대 이하에서 처방건수가 각각 67%, 76% 감소한 수치를 나타냈습니다. 회사 측은 어린이집, 유치원 휴원과 전국 학교 개학 연기 등으로 집단생활이 줄어들면서 유행병 확산 예방 효과가 있었고, 면역력이 약한 영유아의 병원 기피 현상도 원인이 됐을 것으로 파악했습니다.

반면 3월 60대 이상에서 처방건수가 5% 감소하는 동안 처방량은 4% 상승했는데요. 회사는 병원 방문횟수를 줄이기 위한 장기 처방이 늘어났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손 씻기와 마스크 착용 등 국민의 생활 습관이 크게 변하면서, 철저한 개인 위생 관리가 ‘감기 발병률’에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4월간 급성비인두염(감기) 관련 처방이 전년 동기 대비 71% 줄어, 각종 질병 가운데 가장 큰 폭의 감소세를 기록했는데요. 3월에 이어 4월에도 종전의 증가세를 유지한 본태성(일차성) 고혈압(13%) 이나 당뇨(14%), 아토피 피부염(3%) 등 기타 만성 질환들의 처방 건수와는 대비됐습니다.

상급종합병원 이용률도 줄었습니다. 상급종합병원의 처방조제 총액이 지난 2월부터 감소세를 보이며 줄어들다가 4월 11%까지 감소했는데요. 회사는 상급종합병원이 선별진료소 운영과 코로나19 확진자 방문에 의해 일시적으로 병원을 폐쇄하는 등의 영향을 받은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이상경 유비케어 대표이사는 “UBIST의 최근 의료시장 분석 데이터를 통해,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정부의 적극적인 방역 조치, 국민들의 위생 생활 습관 개선 등이 가져온 유의미한 성과를 일부 확인할 수 있는 것으로 해석된다”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Distribution 유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