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車 사지말고 구독하세요”…‘기아플렉스’ 연장 운영

월 구독료 최대 159만 원 내고 K9·K7·모하비 등 이용..유지비 부담 줄어
매월 1회 카니발 하이리무진도 무료 이용..구독 차량에 쏘렌토 추가 예정
연장 운영되는 월 구독서비스 ‘기아플렉스’. 사진 | 기아자동차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ㅣ기아자동차가 지난해 6월 내놓은 구독형 차량 이용 서비스를 27일부터 연장 운영합니다. ‘기아플렉스’는 각종 유지비 부담 없이 월 구독료만 납부하는 서비스인데요. 정비 및 소모품 관리에 따로 신경을 쓸 필요가 없고, 기아차의 다양한 차량을 이용할 수 있는 장점이 있습니다.

‘기아플렉스’는 차량 임대에 대한 보증금이나 차량 보유에 따른 각종 세금 부담 없이 월 구독료를 납부하고 차량을 운영하는 구독형 서비스입니다. 이 서비스는 교환형과 단독형 상품으로 나뉘며, 월 최대 이용금액은 159만 원입니다.

먼저, 교환형 상품은 월 단위 요금 129만 원을 지불해야하는데요. K9 3.3 터보, 스팅어 3.3 터보, 모하비 3.0 차량 중 한 차종을 선택할 수 있고, 매월 1회씩 차량 교체가 가능합니다.

단독형 상품은 K9 3.8, 모하비 3.0, 니로·쏘울 전기차, K7 2.5 모델을 각각 월 159만 원, 109만 원, 87만 원, 88만 원씩 내고 이용할 수 있습니다. 특히 전기차의 경우 무제한으로 차량을 충전할 수 있는 부가서비스도 운영됩니다.

특히, ‘기아플렉스’의 두 상품 모두 구독 차량과는 별도로 매월 1회씩 최대 72시간 동안 카니발 하이리무진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혜택도 제공되는데요. 합리적인 구독료 책정을 통해 신차 구입 비용이 부담스러운 고객들도 기아차의 다양한 차량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기아차 관계자는 “기아자동차가 새롭게 선보인 구독형 차량 이용 서비스 기아플렉스가 고객분들의 성원에 힘입어 연장 운영하게 됐다”며 “다가오는 7월에는 구독 차량에 쏘렌토를 추가하고, 제공 부가서비스도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Industry 산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