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英서 수출 혈 뚫는다…현지 마케팅 총력전

영국서 브랜드 인지도 제고 노력..유명 스포츠 스타 후원 및 공공차량 공급 등
영국 전문지 소비자 만족도 평가 4위 달성..“신차 및 현지 마케팅으로 위기 극복”
이달 초 쌍용자동차의 브랜드 홍보대사로 위촉된 영국 승마선수 알렉스 브래그가 G4 렉스턴 앞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습니다. 사진 | 쌍용자동차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ㅣ수출 절벽에 놓인 쌍용자동차가 주요 수출시장인 영국에서 현지 마케팅을 강화합니다. 쌍용차는 유명 스포츠 스타 후원, 소방구조국 차량 공급 등을 통해 브랜드 인지도 제고에 나섰는데요. 티볼리 가솔린 1.2 터보 모델 출시를 계기로 수출 확대에 총력을 기울인다는 방침입니다.

쌍용차는 소비자 브랜드 만족도 결과를 바탕으로 인지도 제고 및 판매 확대를 위한 현지 마케팅에 나선다고 28일 밝혔습니다. 쌍용차는 영국의 자동차 전문지 ‘어니스트 존’이 조사한 소비자 브랜드 만족도에서 4위에 올랐는데요. 렉서스, 스코다, 재규어에 이어 상위권에 안착했습니다.

자동차 소유주 1만명을 대상으로 실시된 이번 설문조사는 차량신뢰성, 안락함, 연비, 실용성, 주행성능 등을 항목별로 평가했는데요. 특히 쌍용차는 신뢰성 부문에서 렉서스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은 점수를 받기도 했습니다.

지난 달 영국의 노스 웨일스 소방구조국에 업무용 차량으로 공급된 렉스턴 스포츠(현지명 무쏘). 사진 | 쌍용자동차

쌍용차는 이처럼 소비자 만족도가 높은 영국에서 브랜드 인지도를 높이기 위한 마케팅에 집중하고 있습니다. 지난 3월에는 전 럭비 영국국가대표 선수이자 현재 인기 요리사로 활약 중인 필 비커리를 브랜드 홍보대사로 임명했고, 이달 초엔 영국을 대표하는 승마선수 알렉스 브래그를 후원하기로 결정했습니다.

또한 지난달에는 노스 웨일스 소방구조국에 렉스턴 스포츠(현지명 무쏘)를 업무용 차량로 공급했는데요. 공공부문 및 특장차 분야에서의 시장 확대에도 주력하는 모습입니다.

쌍용차 관계자는 “다운사이징 엔진과 가솔린 제품 선호도가 높은 유럽시장에 1.2ℓ 가솔린 터보 엔진이 장착된 티볼리를 이달 출시했다”며 “코로나19 사태로 크게 위축된 시장상황을 타개하고 포스트 코로나 시장에 대응하기 위해 다방면으로 노력하는 중”이라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Industry 산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