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GS건설, ICT로 건설 현장 안전 강화한다

‘무선통신기반 스마트건설 기술 검증 및 사업화’ 업무협약
건설 현장에 전용 망·IoT 단말 구축..충돌 사고 사전 예방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ㅣLG유플러스가 GS건설과 손잡고 건설 현장에 정보통신기술(ICT) 기술을 도입해 안전을 강화합니다. 전용망과 사물인터넷(IoT) 단말 등으로 사람과 건설기계의 움직임을 인식해 충돌 사고를 예방하겠다는 계획입니다. LG유플러스는 이를 통해 5세대(5G) 이동통신 기업 간 거래(B2B) 시장 공략도 가속한다는 방침입니다.

LG유플러스는 GS건설과 ‘무선통신기반 스마트건설 기술 검증 및 사업화’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습니다. 이번 협력에 대해 LG유플러스는 “건설 분야에서 안전 및 생산성 향상을 위해 착공부터 완공까지 건설 전 과정에 ICT기술을 접목한 ‘스마트건설’ 기술을 검증하고 사업화를 추진하겠다는 내용”이라고 말했습니다.

구체적으로는 ▲인공지능(AI) 영상분석 기반 안전관리 시스템 구축 ▲건설 현장 특화 무선통신 인프라 마련 ▲건설 안전 솔루션 검증 및 사업화 등을 추진할 계획입니다.

LG유플러스 서울 용산사옥에서 진행된 협약식에 참석한 조원석 LG유플러스 기업신사업그룹장 전무(오른쪽)와 조성한 GS건설 선행기술본부장 전무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습니다. 사진 | LG유플러스

핵심은 안전 확보입니다. 현장에 폐쇄회로TV(CCTV)를 설치한 뒤 영상에서 근로자와 사물을 AI가 구분해 인식합니다. 여기에 각종 IoT 센서 등도 활용해 물체의 움직임을 예측하고 발생할 수 있는 사고를 미연에 방지한다는 겁니다.

이를 위해 LG유플러스는 현장 특화된 무선통신 인프라를 구축합니다. AI영상분석처럼 대용량 데이터 전송이 요구되는 구간에는 5G 통신을, 나머지 구간에는 롱텀에볼루션(LTE) 통신을 적용할 계획입니다.

스마트건설 기술을 적용할 시범 현장은 추후 선정해 오는 9월부터 실증을 시작합니다. 연말까지 운영 효과를 분석해 내년 상용화가 목표입니다.

조원석 LG유플러스 기업신사업그룹장 전무는 “5G, AI 등을 활용한 스마트건설 기술은 사고 예방 효과뿐만 아니라 안전 관리를 위한 비용을 줄이는 데도 도움이 될 것”이라며 “근로자가 안심하고 작업할 수 있는 건설 현장을 만드는 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했습니다.

조성한 GS건설 선행기술본부장 전무는 “건설 현장 근로자의 안전 확보를 위해 당사는 혁신적인 스마트건설 기술 도입 및 개발을 추진해왔다”며 “무선통신과 AI를 이용한 스마트건설 기술이 큰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Tech 테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