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기준금리 0.25%p 인하…코로나 경제 타격 ‘심각’

2개월만에 0.75%p 내려..올 GDP –0.2%로 전망
사진ㅣ연합뉴스

인더뉴스 박민지 기자ㅣ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가 연 0.75%인 기준금리를 0.50%로 0.25% 포인트 인하했습니다.

28일 금통위는 지난 3월 16일 사상 처음으로 ‘0%대 기준금리’ 시대를 연 지 불과 두 달 만에 추가 인하를 결정했습니다. 코로나19에 따른 경제 타격이 예상보다 더 심각하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분석됩니다.

기준금리 인하로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의 기준금리(3월 0.00∼0.25%로 인하)와의 격차는 0.25%포인트로 좁혀졌습니다. 이날 금통위를 앞두고 학계·연구기관·채권시장 전문가들도 한은의 추가 금리 인하 가능성이 동결보다 다소 큰 것으로 점쳤습니다.

수출·성장률 경제 지표들에서 코로나19 충격이 확인되고 있기 때문입니다. 세계 경기가 ‘대공황급’ 침체를 겪을 것이라는 예측이 확산하는 상황에서 특히 대외 경제 의존도가 높은 한국 경제에 타격이 클 것으로 전망되고 있습니다.

채권시장에선 추가 기준금리 인하를 시간 문제로 받아들였습니다. 지난달 수출액은 전년 동기보다 24.3% 줄어든 369억 2000만달러에 그쳤습니다. 이는 2016년 2월(359억 3000만달러) 이후 4년 3개월 만에 가장 적은 수준입니다.

수출 부진에 무역수지도 99개월 만에 처음 적자로 돌아섰습니다. 지난 20일까지 수출(203억달러)도 지난해 5월 같은 기간보다 20.3% 줄었습니다. 이런 수출 급감 등의 영향으로 올해 경제성장률 자체도 뒷걸음칠 가능성이 커지고 있습니다.

한은은 이날 코로나19 여파로 올해 우리나라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0.2%에 그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한은이 마이너스 성장률을 내놓은 것은 금융위기 당시인 2009년 7월(-1.6%) 이후 11년만입니다.

한은은 “국내 경제의 성장세가 크게 둔화됐다”며 “소비가 부진한 흐름을 지속하고 수출이 큰 폭으로 감소한 상황에서 설비투자 회복이 제약되고 건설투자 조정이 이어졌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고용 상황은 서비스업을 중심으로 취업자수 감소폭이 크게 확대되는 등 악화됐다”며 “앞으로 국내 경제는 코로나19 확산의 영향으로 당분간 부진한 흐름을 이어갈 것으로 전망된다”고 내다봤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Finance 금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