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KB생명 보험대리점 직원 7명 추가 확진

모두 8명..방역 당국 “역학조사 나설 것”
28일 서울 중구 서소문로 센트럴플레이스 앞 흡연구역에 출입금지 안내문이 부착돼 있습니다. 사진ㅣ연합뉴스

인더뉴스 전건욱 기자ㅣ서울 중구 충정로 센트럴플레이스 7층에 위치한 KB생명보험 전화영업점 직원 7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이에 방역당국은 접촉자 확인을 위해 역학 조사에 나설 방침입니다.

28일 서울 중구에 따르면 이번 추가 확진자 7명을 포함해 이 건물 7층에서만 모두 8명의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앞서 전날 같은 회사 소속의 한 직원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이 직원은 지난 26일 처음 발열 증상을 보였고 퇴근 후 강북삼성병원에 들러 검사를 받은 뒤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중구에 따르면 같이 일하는 직원 100여명은 확진자 발생에 전원 귀가한 뒤 자가격리됐습니다.

중구 관계자는 “직원들을 대상으로 각 거주지 선별진료소에서 검사한 결과 추가로 7명의 확진자가 발생해 중구로 통보가 왔다”고 말했습니다.

방역당국은 추가 확진자 발생에 따라 추가 역학조사를 진행할 예정입니다. 중구 관계자는 “첫 확진자 외에 추가로 확진자가 발생함에 따라 역학조사가 완료될 때까지 해당 건물 이용을 자제해줄 것을 입주사 등에 권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Finance 금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