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AI 기술로 한류 콘텐츠 수출 지원한다

NEW ID와 ‘AI 기반 포스트 프로덕션 플랫폼 개발’ 업무협약
한글 자막·저작권 배경음악 제거 등 자동화..콘텐츠 수출 효율화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ㅣ해외로 수출하는 국산 콘텐츠는 현지화를 위해 한글 자막과 저작권이 걸린 배경음악을 별도로 제거하는 등 번거로운 ‘포스트 프로덕션’ 과정이 필요했는데요. 인공지능(AI)이 이를 대신해주는 기술을 SK텔레콤이 개발해 디지털 콘텐츠 및 플랫폼 유통 기업 NEW ID와 수출에 나섭니다.

SK텔레콤은 NEW ID는 한류 콘텐츠 수출을 위한 ‘AI 기반 포스트 프로덕션 플랫폼 개발’관련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9일 밝혔습니다. 최근 급증하는 한류 콘텐츠에 대한 관심 및 수요에 대응하고 국내 미디어 산업이 기술적으로 발전하는 기반을 조성하고자 마련했다고 SK텔레콤은 설명했습니다.

핵심은 국내 콘텐츠 수출에 장벽으로 작용했던 포스트 프로덕션 작업을 자동화하겠다는 것입니다. SK텔레콤이 가진 AI 기반 미디어 요소기술과 NEW ID의 미디어 콘텐츠 유통 및 플랫폼 역량을 결합합니다.

SK텔레콤 “내년 5G 가입자 700만 명 예상”
SK텔레콤 을지로 본사. 사진 | SK텔레콤

SK텔레콤은 ▲콘텐츠 내 한글 자막 제거 ▲목소리 손실 없는 배경음악 제거 ▲스포츠 중계화면 실시간 점수판 언어 변환 ▲화질을 높여주는 ‘업스케일링’ 기술 등을 지원합니다. NEW ID가 미국과 캐나다, 멕시코 등 11개국에 수출을 담당합니다.

두 기업은 “국내 콘텐츠 현지화 작업에 필요한 시간과 비용을 크게 단축해 한류 콘텐츠 해외 진출을 촉진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김혁 SK텔레콤 5GX미디어사업그룹장은 “이번 AI 기반 포스트 프로덕션 플랫폼 개발이 한글 자막과 음원 저작권 등 국내 미디어 콘텐츠 수출의 장애가 됐던 요소를 해결하는 데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며 “AI 미디어 기술을 활용해 향후 국내 미디어산업 고도화에 기여하겠다”고 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Tech 테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