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완성차업계 ‘코로나 쇼크’ 지속…내수 실적은 ‘선방’

안방선 신차효과 힘입어 판매 증가..해외 실적은 ‘반토막’
그랜저, 7개월 연속 베스트셀링카..쏘렌토·아반떼도 맹활약
7개월 연속 국내 베스트셀링카 자리를 지킨 더 뉴 그랜저. 사진 | 현대자동차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ㅣ국내 완성차업계의 5월 판매 실적이 내수와 수출에서 극명하게 엇갈렸습니다. 내수 시장에선 신차효과를 바탕으로 선방한 반면, 해외 시장에선 전년 대비 절반 이상 쪼그라들었는데요. 코로나19로 인한 수요 위축과 생산 차질로 위기에서 헤어나오지 못하는 모습입니다.

1일 완성차 5개사가 발표한 5월 내수 판매실적에 따르면, 현대차 그랜저는 1만대를 가뿐히 넘기며 7개월 연속 베스트셀링카에 등극했습니다. 특히 최근 출시된 아반떼와 쏘렌토는 각각 1만대 가까이 판매되며 ‘신차효과’를 누렸습니다. 르노삼성의 신차 XM3도 5000대가 넘게 팔리며 상승세를 이어갔습니다.

반면 해외 시장에서는 여전히 부진한 모습을 보였습니다. 현대차와 한국지엠은 전년 동월 대비 반토막난 성적표를 받아들었고, 쌍용차는 700대를 간신히 넘기며 최악의 실적을 기록했습니다. 르노삼성(-83.2%)과 기아차(-44.0%) 역시 큰 폭의 하락세를 면치 못했습니다.

◇ 현대차 그랜저, 7개월 연속 ‘베스트셀링카’…수출은 ‘반토막’

현대차는 지난달 내수 시장에서 전년 같은 기간보다 4.5 % 증가한 7만 810대를 판매했습니다. 그랜저는 1만 3416대 팔리며 국내 판매를 이끌었고, 아반떼(9382대)와 G80(7582대) 등 신차들의 활약이 두드러졌습니다. 이 밖에 쏘나타(5827대), 팰리세이드(4177대), 싼타페(5765대) 등 기존 주력차종들도 제 몫을 다했습니다.

하지만 해외 시장에선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9.6% 감소한 14만 6700대에 그쳤는데요. 최악의 실적을 기록했던 전달(9만 6651대)에 비하면 다소 회복됐지만, 30만대에 육박했던 전년에 비하면 다소 초라한 성적입니다.

기아자동차의 4세대 신형 쏘렌토. 사진 | 기아자동차

◇ 기아차, 안방서 전년比 19.0% 증가…신형 쏘렌토 쾌속질주

기아차는 지난달 내수 시장에서 총 5만 1181대를 판매해 전년 동월 대비 19.0% 늘어난 실적을 달성했습니다. 최근 출시된 쏘렌토(9297대)는 전달에 이어 기아차의 베스트셀링카 자리를 지켰고, 비교적 신차인 K5(8136대)도 고공행진을 이어갔습니다. 특히 셀토스(5604대)와 K7(4464대) 등 다른 주력 차종들도 경쟁차종들에 밀리지 않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기아차는 현대차와 마찬가지로 해외시장에선 별다른 힘을 쓰지 못했는데요. 기아차는 지난달 해외 시장에서 총 10만 9732대를 판매하는 데 그쳐 전년 동월 대비 44.0% 급감한 모습을 보였습니다. 코로나19 사태로 경영 불확실성이 커진 상황이지만, 적극적인 리스크 관리를 통해 부정적 영향을 최소화하겠다는 게 기아차의 복안입니다.

르노삼성자동차의 XM3. 사진 | 르노삼성자동차

◇ XM3 3개월 연속 5000대 돌파…르노삼성 효자노릇 ‘톡톡’

르노삼성은 지난달 총 1만 571대를 판매해 전년 동월 대비 72.4%나 껑충 뛰어오른 실적을 기록했습니다. 특히 XM3는(5008대)는 3개월 연속 5000대를 넘기며 전체 실적을 이끌었습니다.

QM6도 전년 동월 대비 71.3% 증가한 3963대를 달성하며 XM3를 지원했지만, 주력차종이었던 SM6(740대)는 눈에 띄게 힘을 잃었습니다. 최근 들여온 르노 캡처(450대)는 출시 첫 달 무난한 성적표를 받아들었습니다.

반면 닛산 로그가 빠진 르노삼성의 지난달 수출 실적은 1358대에 머물렀습니다. QM6가 1128대, 트위지는 230대를 기록했는데요. 8098대를 기록했던 전년 동월과 비교하면 무려 89.2%나 급감한 수치입니다.

◇ 안방서 반등한 쌍용차…해외에선 ‘711대’

지난 4월 내수 최하위로 추락했던 쌍용차는 5월 들어 소폭 반등하며 4위에 올랐습니다. 지난달 내수시장에서 총 7575대를 판매한 쌍용차는 전년 동월 대비 25.0% 감소한 성적을 기록했는데요. 다만 6000대를 간신히 넘겼던 전달보다는 25.9% 증가한 모습을 보였습니다.

쌍용차는 완성차 5개사 가운데 유일하게 신차가 없지만 안방에서 선방한 모습인데요. 다만 해외 시장에선 고작 711대에 그쳐 전년 동월 대비 68.1% 쪼그라들었습니다. 이는 796대로 뚝 떨어졌던 전달보다도 10% 가량 줄어든 수치입니다.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 사진 | 한국지엠

◇ 트레일블레이저의 예상 밖 부진…한국지엠 내수 최하위

한국지엠은 지난달 내수 시장에서 총 5993대를 판매해 한달 만에 다시 내수 꼴찌로 내려앉았습니다. 한국지엠은 7000대 가까이 판매했던 전달 실적을 이어가지 못했는데요. 주력 신차인 트레일블레이저가 956대에 그친 것이 뼈아팠습니다.

한국지엠이 국내에서 생산하는 스파크(2056대), 말리부(822대), 트랙스(498대)도 하락세를 벗어나지 못했는데요. 트래버스(372대), 콜로라도(478대), 이쿼녹스(144대) 등 수입차종들도 500대를 넘기지 못했습니다.

수출 비중이 높은 한국지엠은 해외에서도 부진한 모습을 이어갔습니다. 한국지엠의 지난달 해외 판매실적은 총 1만 8785대로, 전년 동월 대비 45.3%나 급감한 모습을 보였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Zoom in 줌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