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웨이, 소비경기와 무관한 안정성 매력…목표가↑-한국

인더뉴스 김현우 기자ㅣ 한국투자증권은 12일 코웨이(021240)에 대해 코로나19 등으로 영업력 위축 우려가 컸으나 환경가전 수요 증대, 렌탈 사업 안정성, 해외 사업의 우려보다는 빠른 정상화를 감안해 2020년, 2021년 영업이익 추정을 기존보다 각 10%, 8% 상향해 목표주가도 8만 7000원에서 9만 5000원으로 상향조정했다.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했다.

나은채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2분기 매출액은 전년보다 4% 증가한 7860억원, 영업이익은 유사한 1370억원으로 컨센서스에 부합할 전망”이라며 “전년 호조였던 청정기 매출이 다소 부진하고 코로나19 영향으로 3월부터 신규 영업은 위축된 것으로 파악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럼에도 매트리스와 신규 제품군 판매 호조에 힘입어 완만한 순증이 예상되고 CS닥터 파업 영향이 컸던 1분기보다 해약률 안정화가 예상돼 국내 렌탈 사업은 우려보다 양호한 실적이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나 연구원은 “말레이시아 사업 매출도 전년보다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무엇보다 경기 하강기에 안정적인 렌탈 매출 발생은 실적 가시성을 높여준다”고 진단했다.

코웨이 기업 이미지입니다. 사진 | 코웨이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Economy 경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