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헬, 출시 약품 증가 따른 실적 성장 예상…목표가↑-유진

인더뉴스 김현우 기자ㅣ 유진투자증권은 15일 셀트리온헬스케어(091990)에 대해 셀트리온의 신규 약품 임상 계획에 따라 글로벌 판매를 담당하는 동사의 실적 성장에 대한 가시성이 높아졌다며 목표주가를 11만원에서 14만원으로 상향조정했다.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했다.

한병화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셀트리온이 스텔라라, 졸레어 바이오시밀러 임상을 확정했고, EMA에 허가를 신청한 휴미라 바이오시밀러와 내년 상반기 허가 신청예정인 아바스틴 바이오시밀러 등 4개의 바이오시밀러 개발과 출시 계획을 확정했다”며 “글로벌 판매를 담당하는 동사의 지속 가능한 성장이 담보되고 있다”고 진단했다.

한 연구원은 “오는 2023년에는 램시마, 트룩시마, 램시마SC의 연간 매출이 각 1조원을 상회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유럽을 장악하고 미국시장에서 점유율 확대 중인 램시마와 트룩시마의 1조원 연간 매출 달성은 크게 어렵지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따라서 램시마SC에 대해 주목할 필요가 있다”며 “만약 램시마SC가 기존 인플릭시맙 시장 뿐 아니라 여타 TNF 알파 억제제 시장까지 침투한다면 피크타임 매출액은 1조원을 월등히 상회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로고ㅣ셀트리온헬스케어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Economy 경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