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보생명, 저축·보장형 미니보험 출시…미니멀 라이프 반영

보장형 가입하면 전문 의료진 1:1상담 지원
저축형은 보험금 납입 다음달부터 원금보장
사진ㅣ교보생명

인더뉴스 전건욱 기자ㅣ교보생명은 15일 일정 기간만 가입해 보장받는 ‘교보미니보장보험’과 한 달만 유지해도 원금을 보장하는 ‘교보미니저축보험’을 선보였다.

우선 교보미니보장보험은 저렴한 보험료로 질병·재해로 인한 입원비와 수술비를 보장받을 수 있는 상품이다. 1구좌(가입금액 1000만원) 가입 시 병원에 입원하면 1일당 2만원의 입원비를, 상급종합병원에 입원하면 5만원을 받을 수 있다. 또 수술 종류(1~5종)에 따라 1회당 10만~300만원까지 수술비를 보장한다.

부가 서비스로 ‘교보미니헬스케어서비스’가 제공되는 점도 특징이다. 교보생명 상품부가서비스 앱(App)을 통해 전문 의료진의 일대일(1:1) 건강상담은 물론 질병이 발생할 경우 전문 의료진 안내와 진료 예약 대행을 지원한다.

가입 연령은 15세부터 최대 50세까지이며, 3년·5년 만기 중 선택할 수 있다. 보험료는 30세 남성 기준 월 4500원(3년납, 3년만기)이다.

교보미니저축보험은 납입보험료가 아닌 적립금 이자에서 사업비를 차감한다. 이에 가입 1개월 후부터 환급률이 100%를 넘는다. 만 15세부터 최대 50세까지 가입할 수 있으며, 매월 납입 보험료는 3만~10만원이다. 만기는 3년·5년으로 구성돼 있다.

교보생명 관계자는 “미니멀리즘을 추구하는 라이프트렌드에 맞춰 내놓은 미니보험을 출시했다“며 “재무설계사(FP)는 물론 텔레마케팅(TM) 채널을 통해서도 가입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Finance 금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