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생활건강, 500여개 가맹점 월세 50% 지원

네이처컬렉션·더페이스샵 가맹점 대상
네이처컬렉션, 더페이스샵 매장 전경. 사진ㅣLG생활건강

인더뉴스 남궁경 기자ㅣLG생활건강이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화장품 가맹점주들에게 7월 가맹점 월세 절반을 지원합니다.

15일 LG생활건강에 따르면 지원하는 화장품 가맹점은 네이처컬렉션과 더페이스샵 500여개 매장입니다.

차석용 부회장은 “코로나19가 예상외로 장기화되는 가운데 화장품 판매 비수기인 여름철에 접어들면서 더욱 시름이 깊어질 가맹점주들의 부담을 덜기 위해 지난 3월에 이어 월세를 지원하게 됐다”며 “힘든 시기에 용기를 잃지 않고 위기를 함께 극복했으면 한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LG생활건강은 지난 3월에도 방문판매화장품·생활용품·음료 대리점의 직원 인건비 약 8억원을 지원한 바 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Business 비즈니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