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생명, 장해 발생에 15년간 생활비 지원하는 상품 선봬

‘수호천사내가아파도생활비안심보험’..60% 장해 시 매달 50만원 지급
사진ㅣ동양생명

인더뉴스 전건욱 기자ㅣ동양생명(대표 뤄젠룽)이 질병·재해로 일정 수준 이상의 영구장해가 발생한 경우 15년간 생활비를 확정 지급하는 ‘수호천사내가아파도생활비안심보험’을 출시했다.

15일 동양생명에 따르면 이 상품은 60% 장해 상태가 된 경우 매월 50만원씩 15년 동안 ‘장해생활보조금Ⅰ’을 지급하며, 80% 이상이면 최초 1회에 한해 15년간 매월 50만원의 ‘장해생활보조금Ⅱ’을 추가로 제공한다. 단 계약일로부터 1년 미만 기간에 발생한 장해에 대해서는 50%만 지급한다.

재해사망 시에는 5000만원의 재해사망보험금을 보장하며 계약일로부터 2·4·6·8·10년이 경과한 후에도 생존할 경우 계약일에 맞춰 각각 20만원의 건강검진보험금도 지급한다. 또 계약 만기 시 200만원의 만기보험금도 받을 수 있다.

9가지 부가특약을 통해 추가적인 보장도 가능하다. 우선 ‘척추질환보장특약2형(보장강화형)’은 척추질환에 대해 입원·수술비를 지급한다. 특히 척추질환 특정급여물리치료 급부를 개발해 표층열치료, 간섭파전류치료(ICT) 등 척추질환 물리치료비도 연간 10회에 한해 1일 1회 5000원씩 지급받을 수 있다. 이 특약은 추간판장애진단비와 척추골절치료비도 보장한다.

‘3대질환생활비보장특약’은 유형(1형~3형)별로 3대 주요 질환인 암·뇌출혈·급성심근경색 진단 확정 시 각각 최초 1회에 한해 5년간 매월 50만원의 생활자금을 지원한다. 단 유방암 또는 전립선 암으로 진단확정 받은 경우 매월 20만원을 지급하며 소액암(갑상선암·경계성종양·기타피부암제자리암·대장점막내암)은 ‘소액암진단비특약F(A2)’를 통해 각각 최초 1회에 한해 1000만원씩 보장받을 수 있다.

가입가능 나이는 20세부터 최대 60세까지이며 보험기간은 20년·30년 만기 중 선택할 수 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Finance 금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