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인포섹, 정규직 전환형 ‘장애인 인턴십’…보안관제 직무 선발

21일까지 홈페이지 접수..9월부터 11월까지 인턴 실습 후 정규직 전환 검토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 SK인포섹이 보안관제 직무에서 장애인 30명 가량을 고용합니다. 3개월 동안 교육 인턴십 실습 이후 정규직 전환 심사를 통해 선발하겠다는 방침입니다.

SK인포섹은 서울장애인고용공단과 함께 ‘장애인 인턴십 채용 과정’을 신설한다고 15일 밝혔습니다. 회사 측은 “이번 인턴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구직에 어려움을 겪는 장애인에게 안정된 일자리를 제공하기 위해 만들어 졌다”고 했습니다.

현재 SK인포섹에는 장애인 25명 가량이 근무하고 있습니다. 인턴십 시행으로 약 30명을 추가로 채용할 계획입니다.

SK인포섹이 서울장애인고용공단과 함께 ‘장애인 인턴십 채용 과정’을 신설했다고 15일 밝혔습니다. 사진 | SK인포섹

인턴십은 전공 구분 없이 대학을 졸업했거나 졸업 예정인 장애인이면 누구나 지원할 수 있습니다. 지원서 접수는 SK인포섹 채용 홈페이지에서 이달 21까지 받습니다.

지원자는 화상 면접을 거쳐 선발됩니다. 이후 서울장애인고용공단에서 약 두 달간 직무 교육을 받습니다. 정보보호 시스템 운영과 침해사고대응 등 보안관제 분야를 배우게 됩니다.

지원자가 교육을 수료하면 9월부터 3개월 간 실제 보안관제 프로젝트에 배치한 후 업무 평가에 따라 정식 직원으로 채용할 예정입니다.

SK인포섹은 보안관제를 장애인이 체계적으로 업무 능력을 향상시킬 수 있는 분야로 꼽았습니다. 보안관제는 장기 프로젝트가 많고 위협 모니터링, 분석, 진단 등 업무를 배울 수 있기 때문입니다.

김병무 SK인포섹 경영지원/DT추진본부장은 “SK인포섹은 업계 선도 기업으로서 청년 고용, 자율적 유연 근무제 운영, 주52시간 근무 준수 등 양질의 일자리를 만들기 위해 항상 노력하고 있다”며 “잠재력을 갖춘 장애인들에 사이버 보안 분야에서 안정적으로 차별 없이 일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데 앞장 서겠다”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Tech 테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