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생명, 조직개편 방점은 ‘디지털 경영’…미래 경쟁력 확보

15개 사업본부 中 9개 디지털·신사업 추진 조직..젊은 임원 배치
디지털전략책임자 김동원 상무 주도..기술전략·빅데이터실 신설
한화생명 CI. 이미지ㅣ한화생명

인더뉴스 전건욱 기자ㅣ한화생명이 조직개편을 단행했습니다. 미래 경쟁력 확보를 위한 ‘디지털 경영’에 방점이 찍혔습니다.

15일 한화생명에 따르면 기존 13개 사업본부 50개팀에서 15개 사업본부 65개팀으로 조직 체계를 변경했습니다. 가장 눈에 띄는 것은 15개 사업본부 중 9개 사업본부가 디지털과 신사업 추진을 위한 조직으로 꾸려졌다는 점입니다. 특히 이들 조직에 젊은 임원을 배치해 디지털 금융 환경변화에 적극 대응하려는 모습을 내비쳤습니다.

한화생명은 또 관리 중심 조직에서 성과·프로젝트 중심으로 조직체계를 개편했습니다. 주어진 과제(프로젝트)에 적합하고 전문성 있는 사람을 프로젝트 리더로 뽑아 성과 창출에 필요하다면 임원도 조직의 팀원으로 참여시킬 수 있는 권한을 부여했습니다.

여기에 올 초부터는 성과관리체계도 바꿨습니다. 연간 단위의 조직 중심 성과관리체계였던 KPI(Key Performance Indicator) 대신 평가 기간이 짧고 프로젝트 중심 성과체계인 OKR(Objective and Key Results)를 도입했습니다.

아울러 급변하는 사회적 트렌드에 유연하게 대응하기 위한 조직으로 ▲기술전략실 ▲빅데이터실 ▲OI(Open Innovation)추진실 ▲MI(Market Intelligence)실 등을 신설했습니다. 기술전략실은 디지털 기술과 융합된 보험사로 변모하는데 주력할 예정입니다. 이를 위해 네이버와 카카오에서 미래 신사업 전략을 담당한 핵심 인력을 영입했습니다.

빅데이터실은 디지털 기반의 고객분석·관리를 추진합니다. OI추진실은 개발 중인 상품·서비스의 사업화 검증을 통해 신사업이 시장에 안착할 수 있도록 돕는 역할을 맡습니다. MI(Market Intelligence)실은 국내외 다양한 정보를 수집해 전사에 인사이트를 제공하는 업무를 담당합니다.

대면 영업조직에도 디지털 환경을 구축합니다. 설계사가 보험사 점포에 출퇴근하지 않고 스마트 기기만으로 보험 영업을 할 수 있도록 할 계획입니다.

한편 이 같은 디지털 전환으로의 조직개편은 지난해 8월부터 최고디지털전략책임자(CDSO)를 맡고 있는 김동원 상무가 진행해 왔습니다. 김동원 상무는 다보스포럼, 보아오포럼, 머니 2020 아시아 회의 등 국제행사에 참가해 글로벌 네트워크를 구축해 왔으며 현재는 디지털 관련 정책을 주도하는 역할을 맡고 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Finance 금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