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레, 전분기보다 악재가 더 많은 2Q…목표가↓-DB

인더뉴스 김현우 기자ㅣ DB금융투자는 17일 아모레퍼시픽(090430)에 대해 코로나19와 관련해 사회적 거리두기가 완화 흐름을 보이고 있음에도 불구, 화장품·생활용품 기업들에겐 한계가 있어 보인다며 목표주가를 22원에서 20만원으로 하향조정했다.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했다.

박현진 DB금융투자 연구원은 “2분기 영업이익을 기존대비 200억원 이상 낮춰 402억원을 전망한다”며 “마스크 착용이 필수가 됨과 동시에 급격히 더워진 기후 영향으로 섹터의 비수기 사이클이 평년보다 빨라졌고 사이클 굴곡도 에상보다 깊은 것으로 판단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전문점 채널의 점포 효율화 작업에도 영업적자 기조가 지속 중이고 4~5월 백화점이나 마트 채널 매출 감소세도 여전히 유지되고 있다”며 “더불어 면세 매출이 3월 트래픽과 인당 매출 추이를 유지하는 선에 그치면서 4~5월 매출도 50% 내외 감소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박 연구원은 “중국에서는 설화수가 매출 성장 반전했지만 이니스프리 매출이 감소하면서 중국 전체 매출이 부진하다”며 “중국 외 아시아 지역에서의 오프라인 점포 정상영업도 온전하지 못해 영업적자를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고 진단했다.

그는 “코로나19 쇼크 이후 분기 실적의 V자 반등을 기대했던 것과 달리 실망스러운 실적 흐름이 예상돼 단기 주가 하방 압력이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고 내다봤다.

이미지ㅣ게티이미지뱅크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Economy 경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