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징주]남북 긴장 고조에 방산株 동반 ‘급등’

인더뉴스 김현우 기자ㅣ 북한의 군사행동 가능성이 제기되는 등 남북 간 긴장이 고조되자 방위산업 관련주들이 동반 급등세를 나타내고 있다.

17일 오후 2시 29분 기준 빅텍은 상한가인 8990원을 기록 중이다. 스페코, 한일단조, 휴니드, 퍼스텍 등 방산주로 꼽히는 기업들의 주가도 나란히 20% 이상 급등하고 있다.

반면 남북경협 관련주인 현대로템, 대아티아이, 에코마이스터, 한창, 좋은사람들, 인디에프 등은 일제히 5% 이상의 급락세를 연출하고 있다.

이날 우리 국방부는 북한이 사실상 9·19 남북군사합의 파기를 예고한 데 대해 “실제 행동에 옮겨질 경우 북측은 반드시 그에 대한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청와대 역시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이 문재인 대통령의 6·15 남북공동선언 20주년 기념사를 원색적으로 비난하는 담화를 낸 것과 관련해 “취지를 전혀 이해하지 못하고 매우 무례한 어조로 폄훼한 것은 몰상식한 행위”라고 강력히 비판했다.

앞서 북한은 개성 남북공동연락소 건물을 폭파한 데 이어 금강산 관광지구와 개성공단, 비무장지대(DMZ) 내 감시초소에 군부대를 재주둔시키고 서해상 군사훈련도 부활시키겠다고 밝혔다.

이미지ㅣ게티이미지뱅크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Economy 경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