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트럼프-화웨이 힘겨루기 끝나나?…“5G 기술 협력 허용”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 美 화웨이 제재로 반도체 업체 8.4조원 손실 예측
애플 등 정부에 제재 규정 수정 요구..화웨이, 특허사용료 인상 카드 만지작
화웨이. 사진 | 연합뉴스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미국 트럼프 정부와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의 힘겨루기가 계속되고 있습니다. 미국 정부가 작년 5월부터 화웨이에 대한 제재를 유지하고 있는 가운데, 최근 화웨이와 거래하는 미국 기업들에 대한 금지령을 개정하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습니다.

5G 네트워크 기술을 보유한 화웨이와 협력이 원활하지 않게 되면서 미국 기업이 오히려 기술력이 뒤쳐진다는 지적이 제기됐습니다.

◇ 화웨이 제재로 반도체 업계 8조 4000억 손실 예측

17일 미국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의 최근 ‘화웨이 제재: 통신, 글로벌 반도체 및 미국경제에 미칠 악영향’ 제목의 보고서에 따르면 미국 반도체 업계가 화웨이 제재로 인해 약 70억 달러(약 8조 4000억원)의 사업 손실을 입을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미국 반도체 업계에서 화웨이는 큰 손입니다.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에 따르면 브로드컴의 연 매출에서 화웨이가 차지하는 비중은 약 8.7%(약 20억 달러)이며, 인텔은 최소 15억 달러의 데이터센터 칩을 매년 화웨이에 판매하는 것으로 추산됩니다.

화웨이가 전 세계 반도체 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큰데요. 화웨이는 매년 200억 달러 이상의 반도체를 구매하고 있는데, 전체의 약 5%(4000억원) 수준입니다.

결국 화웨이의 구매 감소는 미국을 포함한 반도체 기업들의 매출 하락으로 이어지고 있습니다. 보스턴컨설팅그룹은 미-중 무역전쟁 확대로 세계 반도체 수요가 약 40% 줄어들 것으로 분석한 바 있습니다.

화웨이 제재에 따른 나비효과는 5G 시장에도 타격을 줄 전망입니다.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는 “전 세계 5G 표준을 정립하는 3GPP의 핵심 회원인 화웨이가 장비를 제공할 수 없으면 5G 인프라를 구축해야 되는 통신사들이 계획에 차질을 입을 수 밖에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 미국 기업, 화웨이 제재에 정부와 대립각..규정 수정 요구

미국 기업들은 화웨이 제재에 대해 정부와 대립각을 세우고 있습니다. 최근 몇 달간, 록히드 마틴, 아마존, 애플, 3M, 포드자동차 등의 기업을 대표하는 무역 단체는 미국의 광범위한 규정을 수정하라는 요구를 트럼프 정부에 제기했습니다.

트럼프 정부의 화웨이에 대한 제재 규정이 집행되면, 기업의 공급과 서비스 제공업체, 국제 생산 및 유통 시설 들 중 어떤 곳이라도 화웨이 서비스와 연관이 있다면 이용할 수 없게 됩니다.

예를 들어, 영국의 로얄메일서비스를 이용해 제품을 운송하는 미국 기업의 런던 지사는 영국 우체국의 통신 설비를 담당하는 기업이 시스템 내부에 화웨이 네트워크 장비를 사용할 수 있다는 이유로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미국의 대형 로펌 중 한 곳인 코빙턴앤벌링의 사만다 클라크 변호사는 “화웨이 시스템은 중국과 유럽, 아프리카 일대에서 매우 보편적으로 사용되고 있다”며 “일부 기업들은 다양한 경로를 통해 미국 정부에 제품을 판매하고 있지만 실제로는 자신이 미 정부의 조달망에 얼마나 관여돼 있는지 알 지 못한다”고 지적했습니다.

런정페이(任正非) 화웨이 최고경영자(CEO). 사진 | 유튜브

◇ 발등에 불 떨어진 애플…美, 화웨이와 5G 기술 협력 허용

미 정부의 화웨이 제재에 당장 발등에 불이 떨어진 곳은 애플입니다. 올 하반기 첫 번째 5G 아이폰이 출시 예정인 가운데, 전 세계에서 5G 기술 특허를 가장 많이 보유한 화웨이가 특허사용료를 올리면 아이폰 신작 가격도 크게 오를 수 있기 때문입니다.

화웨이에 따르면 현재 5G 기술 특허의 80%가 6개 회사가 나눠 보유하고 있으며, 이 중 화웨이가 가장 많이 비중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미국 기업이 화웨이 5G 기술 특허에 의존할 수밖에 없는 상황인 셈입니다.

화웨이가 특허사용료를 올리면 애플이 지급해야 하는 규모가 커지고, 이는 신제품 가격에도 영향이 있을 수 있다는 우려인데요. 가격이 높아지면 제품 판매에 부정적인 영향이 미칠 수 있다는 전망입니다.

미국 정부는 화웨이와 거래 금지 규정을 일부 완화했습니다. 지난 16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미 상부무는 화웨이와 거래하는 미국 기업들에 대한 금지령을 개정했습니다.

미 상무부는 “화웨이 제재로 미국 기업들이 의도치 않게 일부 기술표준 논의에서 밀려나 불이익을 받았다”며 “이번 조치로 미국이 5G와 인공지능(AI) 같은 첨단 기술 기구에서 다시 경쟁력과 주도권을 찾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Tech 테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