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마감]美 훈풍 불구 北 리스크 확대에 ‘강보합’

인더뉴스 김현우 기자ㅣ 코스피가 미국발 훈풍을 이어받지 못하고 보합세로 마쳤다. 대북 리스크가 불거지면서 경계심리가 발동된 탓으로 풀이된다.

17일 코스피 지수는 전날보다 0.14% 오른 2141.05에 장을 마쳤다. 간밤 뉴욕 증시의 주요 지수가 2% 안팎의 급등세로 마감했지만, 북한의 군사행동 가능성이 제기되는 등 대북 리스크가 확대되면서 지수는 장중 한때 1.5% 넘게 급락세를 보이기도 했다.

이날 우리 국방부는 북한이 사실상 9·19 남북군사합의 파기를 예고한 데 대해 “실제 행동에 옮겨질 경우 북측은 반드시 그에 대한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앞서 북한은 개성 남북공동연락소 건물을 폭파한 데 이어 금강산 관광지구와 개성공단, 비무장지대(DMZ) 내 감시초소에 군부대를 재주둔시키고 서해상 군사훈련도 부활시키겠다고 밝혔다.

서상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간밤 미국 증시 강세에 힘입어 상승세를 보이다가 중국과 인도간의 무력 충돌, 미국과 중국의 코로나 재확산 우려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하며 하락 전환하기도 했다”고 분석했다. 이어 “북한과 관련된 이슈가 시장에 회자되고 있다”며 “역사적으로 북한 관련 이슈는 장중 변동성을 확대하기는 하지만 시장 변화를 이끄는 이슈는 아니었다”고 해석했다.

투자주체별로는 개인이 1533억원 순매수했고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521억원, 1163억원 순매도를 기록했다. 원달러 환율은 0.56% 오른 달러당 1213.90원을 나타냈다.

업종별로는 혼조세였다. 음식료가 1.7% 오른 것을 비롯해 의료정밀, 비금속광물, 전기전자, 서비스, 금융 등이 상승했다. 반면 운수창고, 전기가스, 섬유의복, 운수장비 등은 하락세로 마쳤다.

시가총액 상위종목들은 혼조세였다. 삼성전자는 0.19% 올랐고 SK하이닉스는 1.64% 상승했다. 네이버는 3% 상승하며 사상 최고가를 경신했고, 삼성바이오로직스는 7거래일 만에 하락세(-0.24%)로 전환했다. LG는 기관의 대량 매수에 8% 넘게 급등했다.

개별종목 가운데는 우선주들의 무더기 급등세가 이어졌다. 한화우, 한화투자증권우, 남선알미우, 넥센우, SK증권우, 삼성중공우 등이 동반 상한가를 기록했다.

한편 코스닥 지수는 0.02% 오른 735.40을 기록했다.

이미지ㅣ인더뉴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Economy 경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