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공들이는 현대·기아차…LG화학 손잡고 스타트업 발굴

국내외 유망 스타트업 찾아 전략 투자 검토..전기차 개발 역량 강화
배터리 소재, 전기차 구동부품 등 7개 분야..실리콘밸리 워크샵 초대
현대자동차의 전기차 모델인 아이오닉이 초고속 충전기에서 배터리를 충전하고 있습니다. 사진 | 현대자동차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ㅣ현대·기아자동차가 LG화학과 공동으로 전기차·배터리 스타트업을 발굴합니다. 현대·기아차와 LG화학은 전기차와 배터리 글로벌 시장에서 두각을 드러내고 있는데요. 두 회사는 글로벌 스타트업 생태계와 협업해 전기차 시스템 개발 역량을 한층 강화할 방침입니다.

현대·기아차는 혁신기술과 사업 모델을 보유하고 있는 국내외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전기차 & 배터리 챌린지’를 진행한다고 18일 밝혔습니다. 참여를 원하는 스타트업은 이달 22일부터 8월 28일까지 전용 홈페이지에서 신청할 수 있습니다.

응모 분야는 주행거리와 안전성 증대를 위한 차세대 배터리 소재, 배터리 제어와 유지 보수 , 배터리 원가 절감을 위한 재활용 기술, 배터리 생산성 향상과 품질관리를 위한 공정 기술, 전기차 구동 부품, 전기차 충전 및 에너지 관리, 전기차 개인화 서비스 등 총 7개 분야입니다.

1차 서면 심사에서 사업성, 기술력 등 평가를 통과한 스타트업은 10월 화상회의를 활용한 대면심사를 진행합니다. 최종 선발된 스타트업은 오는 11월 현대차그룹 미국 오픈이노베이션 거점인 현대크래들 실리콘밸리 사무소에서 열리는 워크샵에 참석하게 됩니다.

LG화학 연구원들이 오창공장에서 생산된 전기차 배터리를 점검하고 있습니다. 사진 | LG화학

현대·기아차와 LG화학은 최종 선발된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각사 유관 부문과 함께 기술검증을 추진하고, 이와 연계한 전략 투자를 검토할 예정인데요. 이를 통해 미래 혁신을 이끌 차세대 배터리 기술을 발굴하고, 전기차 시스템 및 서비스 개발 역량을 한층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지영조 현대차그룹 사장은 “현대·기아차는 혁신적 아이디어로 미래 성장 가능성이 높은 스타트업과의 협업을 확대하고 있다”며 “세계적 수준의 배터리 기술을 보유한 LG화학과의 공동 프로그램을 통해 글로벌 전기차 시장과 차세대 배터리 혁신을 이끌 다양한 스타트업들과의 협력 파트너십을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현대·기아차는 올해 1분기 총 2만 4116대의 순수 전기차를 판매해 테슬라, 르노-닛산 얼라이언스, 폭스바겐그룹에 이어 4위(EV세일즈 집계)를 차지했는데요. 2025년까지 총 44종의 친환경차를 선보일 예정이며, 이 중 절반이 넘는 23종을 순수 전기차로 출시할 계획입니다.

LG화학 또한 글로벌 전기차 배터리 시장 선두업체로서의 위상을 강화하고 있습니다. SNE리서치에 따르면 LG화학은 지난 1분기 전세계 전기차 배터리 사용량 중 27.1%로 글로벌 1위를 기록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Company 기업


Top